"겨울잠 끝내고 일어나겠다" 강다니엘 편지로 복귀 암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겨울잠 끝내고 일어나겠다" 강다니엘 편지로 복귀 암시


지난해 12월 우울증 및 공황장애로 활동을 중단했던 가수 강다니엘(사진)이 활동 재개를 알리는 손편지를 썼다.

강다니엘은 29일 자신의 팬카페에 팬들에게 전하는 편지를 남겼다. 편지글에서 그는 "까치의 설날, 우리의 설날도 지나가고 2020년도 벌써 한 달이 지났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저에게는 유난히 추운 겨울이었다. 추위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잠시, 겨울잠이 필요했다"며 "굿나잇 인사도 제대로 못하고 떠나버려서 미안하다. 다니티(강다니엘 팬덤명) 여러분에게는 꼭 인사를 드렸어야 했는데, 이렇게 아직 늦게 미안하다는 말로 대신하는 것도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얼어붙어있던 저의 겨울에도 끝이 있고, 그 끝에는 봄의 시작이 있나 보다.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따뜻한 이야기들이 봄을 데려와서, 저도 다시 몸을 일으켜 세우고 다가오는 봄을 맞이하려고 한다"고 복귀를 암시했다.

강다니엘은 "이제 일어나겠다. 여러분에게 받은 만큼, 그것보다 더 많이 드리겠다"는 각오를 전하면서 "매일이 행복할 순 없지만 여러분과 함께 한다면 분명 행복할 날들이 더 많을 거다. 올해는 웃는 날이 더 많을 수 있게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앞서 강다니엘은 지난해 12월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당시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 측은 "병원 정밀 검사를 통해 우울증 및 공황장애 진단을 받았다"며 강다니엘의 활동 중단 소식을 알렸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