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과하다 할 정도로 강력한 선제적 조치 하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文대통령, "과하다 할 정도로 강력한 선제적 조치 하라"
사진 = 얀합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의 대응조치와 관련해 "정부차원에서는 강력한 조치들이, 조금 과하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발 빠르게 시행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에 있는 국립중앙의료원을 찾아 확진자 관리·치료 상황을 점검하면서 "정부가 더 강력하게 취해야 될 조치가 있으면 언제든지 말씀해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의료진들이 무증상으로 공항을 통과했던 귀국자들에 대한 전수조사나 증세가 확인된 분들을 격리해서 진료하는 등 2차 감염을 최대한 막는 조치들을 빈틈없이 취해 나가야한다"며 "취한 조치들을 국민들에게 신속하게 알려 국민들이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모두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립중앙의료원을 찾으면서 "악수는 생략한다"고 할 정도로 행동에 신경을 썼다.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 입구 앞 공터에 설치된 대기텐트에서 손 소독제로 손을 소독한 후 마스크도 착용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2차 감염을 당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하느냐"고 물었고, 김연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 운영지원팀장은 "기본적인 손씻기와 필요한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을 일반 국민들에게 홍보해야 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지난 2015년에 있었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때와 비교하는 말도 했다. 메르스 사태만큼 걱정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과거 메르스 사태 때 병원에 입원한 환자를 통해서 다른 환자나 다른 면회객들에게 감염이 되거나, 심지어 의료진에게 감염된 그런 사례도 있었고 병원 주변에 지역사회는 굉장히 불안했다"며 "그 이후에 우리의 감염병 대응체계가 아주 많이 개선됐기 때문에 지금은 그런 걱정을 할 필요가 없게 됐는데, 그래도 한 번 분명히 설명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고임석 국립중앙의료원 진료부원장은 "2015년의 경우에도 병원에 메르스 환자 발생 열흘 후 쯤 심각 단계로 접어들었다. 그 때 병원 전체를 폐쇄했을 때 '병원 문을 닫는 게 가능햐나'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그렇게 해서 가장 많은 60명의 환자를 돌보았음에도 원내 감염은 한 차례도 없었다"며 "그때를 기준으로 한다면, 시스템적으로는 더 발전이 돼 있는 상태여서 이번에도 감염되거나 지역으로 (병이)유출되거나 할 가능성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별도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대응능력 확대와 의료기관 협력, 청와대에서매일 국정상황실장 주재 일일상황회의를 진행할 것 등을 지시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주의에서 경계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정부 대응을 강화하도록 하는 것"이라며 "동시에 대통령 지시사항에 따라 1339 콜센터 상담원도 추가배치하고, 중국에서 입국자 전수조사도 3000여 명을 대상으로 28일부터 시행한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