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유전자검사 “한국인 1%도 나오지 않는 유전자 갖고 있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동욱 유전자검사 “한국인 1%도 나오지 않는 유전자 갖고 있어”
이동욱 유전자검사(사진=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동욱의 유전자 검사 결과가 공개됐다.

22일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7회에서는 법의학자 유성호 교수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동욱과 동갑내기 PD의 유전자 검사 결과가 공개됐다. 유 교수는 "이거 하나는 밝혀야 하는데 검사는 서울대 법의학과 이환영 교수님이 이동욱씨인지 모르고 진행했다. 바로 앞에서 보니까 훨씬 잘생겨서 출신성분이 궁금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형적인 한국계다. 큰 반전은 없었다. 미토콘드리아는 어머니에게만 받는다. 좀 놀라운 게 나왔다. PD님은 전형적인 한국인 유전자다. 이동욱은 한국인에게서 1%도 나오지 않는 드문 유전자다. 시베리아인에게서 많이 발견되는 유전자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이동욱은 "저 시베리아 사람이냐"며 깜짝 놀랐다.

이동욱은 평소 운동을 즐겨하지만 PD는 채식주의자에 운동을 일절 하지 않는다. 유 교수는 "PD님은 생활습관이 좋다고 강조하셔서 큰 기대를 걸었는데 제 나이로 나오셨다. 잘 살고 계신다"고 말한 뒤 이동욱의 신체나이가 실제 나이 39세보다 어린 32세라고 밝혔다.

유 교수는 "7살 차이 나는 것은 예외적인 경우다. 술만 줄이시면 되겠다"며 그를 칭찬했다. 이동욱이 "지금보다 더 낮아질 수도 있는 거냐"고 묻자 유 교수는 "10년 뒤에 다시 해드리겠다. 그 때도 32세를 유지하고 있는지"라고 말했고, 이동욱은 "이런 내용이 대서특필 됐으면 좋겠다"며 기뻐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