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드림클래스` 직접 챙기는 이재용… 도서지역 중학생들 꿈도 함께 키웠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드림클래스` 직접 챙기는 이재용… 도서지역 중학생들 꿈도 함께 키웠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작년 8월 20일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광주 교육센터를 방문해 소프트웨어 교육을 참관하고 교육생들을 격려했다. 사진은 이 부회장이 교육생의 셀카 요청에 응하고 있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전자가 22일 경희대학교 용인캠퍼스, 성균관대 수원캠퍼스 등 전국 5개 대학에서 수료식을 하고 3주간 진행한 '2020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를 마무리했다. 2012년부터 시작한 '삼성드림클래스'는 교육 여건이 부족한 지역의 중학생에게 대학생이 멘토가 돼 학습을 지원하는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재용(사진) 삼성전자 부회장도 지난 2015년과 2016년에 현장에 직접 찾아가 학생들과 셀프카메라를 찍는 등 각별히 챙기고 있는 사업이다.

이날 수료식에는 캠프를 마친 전국 읍·면·도서지역 중학생 1600명, 학부모, 대학생 멘토 540명 등도 참석했다. 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은 3주간 각 대학 캠퍼스에서 대학생 멘토들과 합숙하며 영어와 수학을 집중 학습해 자신감을 키웠다.

특히 지난 여름캠프부터 도입한 소프트웨어 교육으로 주변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발견하고 코딩으로 해결법을 찾아보는 등 창의력과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시간도 가졌다. 도시에 비해 문화 체험과 진로 탐색 프로그램을 접할 기회가 적었던 중학생들은 음악회를 관람하고 대학 전공 박람회에 참가해 각자의 꿈과 재능을 찾았다.

지난 10일에 열린 대학 전공 박람회에서는 캠프에 참가한 대학생이 본인의 전공을 직접 소개하고, 중학생들은 자신이 희망하는 전공을 찾아가 설명을 들으며 진로를 탐색했다.

우상우(경남 밀양중학교 1학년) 학생은 "꿈이 기자인데 미디어학과 부스에서 미디어 관련 정보를 들으니 무엇을 준비해야 할지 알게 되어 좋았다"고 말했다. 김은빈(충남 서일중학교 1학년) 학생은 "내가 관심을 갖고 있던 진로 외에도 간호학과, 융합전자공학과 등 다양한 전공에 대해 알게 되어 진로탐색에 도움이 됐다"고 참여 소감을 말했다.

'삼성드림클래스'는 캠프에 참가해 학습에 도움을 받았던 중학생이 대학생으로 성장해 다시 배움을 전해주는 멘토로 참가하는 나눔의 선순환을 이루고 있다. 2019년까지 드림클래스 출신 대학생 멘토 194명이 활동했으며, 이번 캠프에도 72명이 참가했다.

멘토로 참여한 임설리(대구교육대학교 초등교육과 1학년)씨는 "중학생 때 삼성드림클래스 캠프에 참가하며 초등학교 교사라는 꿈에 확신을 갖게 됐고, 캠프의 창의체험 활동으로 수화를 배운 경험이 특수통합교육이라는 심화 전공을 선택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정은승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은 수료식이 열린 성균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에 찾아가 캠프를 마친 중학생과 대학생 멘토들을 격려했다. 정 사장은 "중학생, 대학생 모두가 각자의 꿈을 찾고, 나눔을 실천하는 멋진 어른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3월부터 도시 지역 중학생을 대상으로 '삼성드림클래스 방과 후 프로그램'을 개강하는 등 학기 중에도 드림클래스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2012년 시작된 '삼성드림클래스'는 지금까지 중학생 8만2000여명, 대학생 2만3000여명이 참여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을 발표하고 삼성드림클래스 외에도 삼성 주니어·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삼성스마트스쿨 등 청소년 교육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