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터줏대감 김종민 "시작할 땐 `동생 라인`→이제는 `형 라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박2일` 터줏대감 김종민 "시작할 땐 `동생 라인`→이제는 `형 라인`"
'해피투게더4' 김종민 (사진=KBS2)

'해피투게더4' 김종민이 '1박 2일'의 터줏대감으로서 느낌 소감을 밝힌다.

23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노브레인'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방송에는 전설의 바보 캐릭터로 대한민국에 즐거움을 선사한 스타 정준하, 문천식, 박소영, 김종민, 윤성호가 출연한다.

이 가운데 '신바'(신난 바보) 캐릭터로 '1박 2일'을 지켜온 터줏대감 김종민의 출연이 눈길을 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유재석은 김종민을 "'1박 2일'의 도깨비, '1박 2일'의 공유"라고 소개하며 "'1박 2일' 프로그램 이름 앞에 '김종민의'가 생략되어 있다. '김종민의 1박 2일'이다"라고 말해 출연진의 공감을 산다.

그러자 김종민은 최근 시작한 '1박 2일' 새 시즌의 달라진 점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는 "이제까지는 형들이랑 했는데, 이제는 연정훈만 1살 위고 다 동생들이다"며 "20대 때 동생 라인으로 시작했는데 이젠 동생들이랑 거의 띠동갑 차이가 나더라"고 말한다. 어느새 '1박 2일'의 형 라인이 됐다는 김종민은 이와 관련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또한 김종민은 새 시즌 멤버들과 함께 참석한 '2019 KBS 연예대상' 뒷이야기도 전한다. '2016 KBS 연예대상' 대상 출신의 그가 연예대상 시상식은 처음인 연정훈, 김선호 등 멤버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줬다고. 하지만 김종민에게도 시상을 하는 것은 처음이었다. 연정훈과 함께 시상을 위해 무대에 올랐던 그는 연정훈보다 더 떨었던 비화를 전해 웃음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김종민은 '1박 2일' 녹화 중 손가락 부상을 입은 연정훈에게 예능 선배로서 남긴 조언을 공개하며 리더의 품격을 보여주기도 했다. 과연 전 출연진의 공감을 자아낸 김종민 표 어록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2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