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기반 `디지털정부` 전환 가속도

행안부, 내년 말 구축 목표 추진
AI·빅데이터 관련 기반환경 갖춰
서비스 개발 시간·비용 확 줄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앙부처나 공공기관이 빠르게 디지털정부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하는 '클라우드 플랫폼'이 구축된다.

행정안전부는 디지털정부 서비스를 개발할 때 필요한 각종 기반환경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디지털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을 개발해 내년 연말까지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디지털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은 서버·스토리지 등 하드웨어와 시스템 소프트웨어, 소프트웨어 개발도구 등 정부 기관이 디지털정부 관련 서비스를 개발하거나 재설계할 때 필요한 기반환경을 한곳에 모아 클라우드를 통해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현재 부처별로 필요한 디지털정부 서비스 환경을 만드는 데 최소 수개월이 걸리지만, 디지털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을 이용하면 필요한 하드웨어 규격과 용량을 정하는 것부터 발주·도입, 각종 소프트웨어 설치와 환경설정까지 클릭 몇 번이면 해결된다고 행안부 측은 설명했다.

특히 인공지능·빅데이터·사물인터넷 등 지능형 기술지원 관련 기반환경도 갖춰 중복개발을 막고 서비스 개발·운영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행안부는 디지털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을 공공정보화 사업에 적용할 경우 각종 정보자원을 공동으로 활용함으로써 연간 460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 플랫폼은 민간 부문 협력을 위해 공개소프트웨어 기반의 개방형으로 구축된다. 또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와 연결해주는 기능도 제공해 복잡한 조달절차 없이 필요한 민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행안부는 작년 연말 디지털정부 클라우드 플랫폼 개발사업에 착수, 내년까지 총 154억원을 들여 플랫폼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연내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 활용을 위한 공통기반을 구축해 안정성을 시험하고 내년 말에는 행정·공공기관에 시범 적용할 예정이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행정·공공기관이 중복투자나 시행착오를 겪지 않고 첨단기술을 적용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디지털정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