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태수·유니, 같은 날 우울증으로 세상 떠난 스타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태수·유니, 같은 날 우울증으로 세상 떠난 스타들
유니(사진=미니홈피)

전태수·유니, 같은 날 우울증으로 세상 떠난 스타들
전태수(사진=연합뉴스)

1월 21일. 가수 겸 배우 유니의 13주기와 배우 전태수의 2주기다.

유니는 2007년 1월 21일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당시 그의 나이는 26세. 새 앨범 뮤직비디오를 찍기 하루 전, 그는 극단적 선택을 택했다.

1996년 KBS 청소년 드라마 '어른들은 몰라요'로 데뷔한 유니는 2003년 1집 앨범을 발표하고 가수로 전향했다. 이후 2005년 2집 앨범을 발매한 그는 '콜콜콜' 등 활동을 이어가며 '섹시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섹시 콘셉트에 대한 대중의 반감이 심했던 걸까. 유니는 가수 전향 이후 줄곧 악플에 시달려 왔다. 성형설, 노출과 관련해 온갖 루머와 악성댓글이 떠돌았다.

유족들의 말에 따르면 유니는 사망 당시 우울증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생전 자신의 미니홈피에 우울감을 토로하는 글을 남겼다. 소속사 관계자도 유니가 악플로 심한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전태수 역시 우울증 증세를 겪었다. 배우 하지원의 친동생인 전태수는 생전 꾸준히 우울증 치료를 받아왔다. 상태가 호전돼 연기자 복귀를 논의했지만, 결국 비보가 전해졌다. 전태수는 2018년 1월 21일 향년 34세의 나이로 짧은 생을 마감했다.

2007년 투썸 뮤직비디오 '잘지내나요'에 출연하며 연예계 활동을 시작한 전태수는 2007년 OCN '키드갱'을 시작으로 SBS '사랑하기 좋은 날', '왕과 나' 등에 출연하며 꾸준히 연기의 길을 밟아왔다. 2010년 KBS2 '성균관 스캔들', MBC 시트콤 '몽땅 내 사랑'에도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아왔다.

그러나 출연 도중 음주 폭행 사건에 휘말렸고, 1년 여간 자숙의 시간을 가져야 했다. 전태수는 SBS '괜찮아 아빠딸', JTBC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 등을 통해 재기를 꿈꿨지만 크게 주목 받지 못했다.

전태수가 세상을 떠난 후 하지원은 SNS에 동생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아름다운 별, 그 별이 한없이 빛을 발하는 세상에 태어나기를. 사랑하는 나의 별, 그 별이 세상 누구보다 행복하기를. 세상 모든 이들에게 사랑 받는 별이 되기를. 사랑한다. 아름다운 나의 별 태수야"라며 고인을 애도했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