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목요대화, 새 협치·소통 모델 되길 기대"

정세균 총리와 첫 주례회동서 화두 된 통합 총리…노동계·경제계·정계 만나는 스웨덴식 소통 방식 도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첫 주례회동 과정에서 정 총리가 새롭게 제안한 협치 모델인 '목요대화'에 대해 "목요대화가 새로운 협치·소통의 모델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웨덴 모델인 '목요대화'는 경제계·노동계·정계 등 다양한 분야와 폭넓게 소통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한정우 부대변인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주례회동 관련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이날 총리가 '목요대화'를 의지를 가지고 꾸준히 운영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12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정 총리와 만나 향후 국정 운영을 논의했다.

같은 자리에서 정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국정운영의 주안점으로'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를 제시하면서 △경제 총리 △통합총리 △혁신총리가 되겠다는 취지의 보고를 했다. 경제총리는 획기적 규제혁신과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통한 경제 활력 회복, 혁신 총리는 적극적인 행정 문화 정착 등 공직사회 혁신, 통합 총리는 협치 모델을 활용한 사회 갈등 해소와 당·정·청 소통 활성화 등을 통한 국민통합 강화를 꾀하겠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 총리가 새롭게 제시한 협치 모델인 '목요대화'에 큰 관심을 보였다. '목요대화'는 타게 에를란데르 스웨덴 전 총리의 국민과 소통방식으로, 그는 23년간 매주 목요일 만찬을 노·사·정 소통의 장으로 활용하며 대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도 이런 모델을 적용해 각 정당과 각계 각층의 대표들을 정기적으로 만나겠다는 게 정 총리의 구상이다.

나아가 정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규제 혁파도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 부대변인은 "정 총리는 빅데이터·바이오·헬스·공유경제 등 신산업 분야의 큰 문제 해결에 중점을 두고 적극적인 갈등조정, 규제샌드박스 고도화 등 가용한 모든 역량을 동원할 계획임을 밝혔다"며 "또한 규제혁파가 현장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공직사회 변화가 절실함을 강조했다"고 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1월 17일로 시행 1년이 된 규제샌드박스와 관련해, 곧 개설될 예정인 대한상의의 규제샌드박스 접수창구가 국민과 기업의 애로사항 해소 과정에서 실효성과 속도감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했다. 대한상의의 규제샌드박스 접수창구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의 건의로 오는 2월 중 신설될 예정으로, 전국단위 지원망을 구축하고 동일하거나 유사한 사례에 대해서는 신속한 처리를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