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 고형암 타겟CAR-T 특허 등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GC녹십자셀은 '메소텔린 특이적인 키메라 항원 수용체 및 이를 발현하는 T세포'에 대한 국내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특허 등록된 CAR(키메라 항원 수용체)는 고형암 항원을 타겟하는 새로운 메소텔린결합 도메인으로, 기존 CAR-T치료제의 단점과 한계점을 보이는 마우스 유래 항체가 아닌 인간 유래 항체를 포함하고 있어, 안전성과 항암효과 등이 뛰어나다.

메소텔린은 최근 고형암 타겟 CAR-T분야에서 각광받는 암 항원으로 중피종 85~90%, 췌장암 80~85%, 난소암 및 폐암 60~65% 발현율을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 4월에 개최된 미국암연구학회 연례회의에서 악성중피종을대상으로 한1상 임상시험 결과가 발표되면서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고형암은 종양미세환경에 의해 T세포의 침투율이 낮고 침투한 T세포도 면역기능 활성이 억제되는 등 충분한 항암효과를 내기 어렵다. 현재 허가된 치료제 및 다수의 연구중인 CAR-T치료제가 혈액암에 한정되어 있고 고형암 분야의 성과가 아직 미진하여 많은 Unmet Needs(미충족 수요)가 있다.

GC녹십자셀은 작년 5월 목암생명과학연구소와 암 특이적 항원을 표적할 수 있는 메소텔린 항체 도입계약을 체결했고,이번 국내 특허 등록에 이어 PCT(특허협력조약)출원 및 본격적인 임상시험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시장조사기업 코히렌트마켓인사이트에 따르면 글로벌 CAR-T치료제 시장은 2017년 7200만달러 규모를 형성하고,이후 2028년까지 연평균53.9% 성장해 2028년 83억 달러(약 9조 600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득주 GC녹십자셀 대표는 "고형암 CAR-T치료제는 전세계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연구 분야며, 특허 등록된 후보 물질은자체 연구를 통해 가장 탁월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보이는 물질"이라며 "현재 PCT출원 중이며, 이번 특허를 통해 2020년을 미국 진출의 초석을 다지는 해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GC녹십자셀의 주력제품인 이뮨셀엘씨는 환자 본인의 혈액에서 면역세포를 추출해 특수한 배양 과정을 통해 항암 기능이 극대화된 강력한 면역세포로 제조해 주사제로 투여하는 면역항암제이다. 2019년 3분기 누적매출액이 이미 267억원을 달성한 상태로,국내 세포치료제중 최초로 연 매출300억원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GC녹십자셀은 이뮨셀엘씨 개발·상용화, 생산을 통해 축적한 세포치료제 기술력을 활용해 차세대 면역항암제로 췌장암 CAR-T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