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65개월째 경상수지 흑자… 해외 직접 투자수익 급증 탓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日, 65개월째 경상수지 흑자… 해외 직접 투자수익 급증 탓
일본 2019년 11월 국제수지 동향 [자료 = 일본 재무성]


일본이 해외투자로 얻은 수입 덕분에 장기 경상수지 흑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일본 재무성은 14일 작년 11월 경상수지 흑자가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해 75.0%(6157억 엔) 급증한 1조4368억 엔(약 15조 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일본이 월간 기준으로 경상수지 흑자를 올린 것은 65개월째다. 무역수지는 25억엔 적자를 기록했다.

수출이 10.2% 감소한 6조2442억 엔, 수입이 16.6% 줄어든 6조2466억 엔을 기록했다.

일본의 수출은 12개월째, 수출은 7개월째 줄었다.

여행수지 등이 포함되는 서비스 수지는 1630억 엔 흑자로 나타나 전년 동월 (1229억 엔)보다 흑자 폭이 확대됐다.

재무성은 이 기간의 방일 외국인 여행자 수가 전년 동기보다 0.4% 줄고, 일본인 출국자 수는 더 큰 폭인 1.9% 감소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해외투자에서 발생하는 이자와 배당 동향을 보여주는 제1차 소득수지에선 1조4575억 엔의 흑자를 올렸다. 이는 전년 동월과 비교해 19억 엔(0.1%) 많은 것으로, 1차 소득수지의 흑자폭 만큼이 경상수지 흑자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재무성은 해외 직접 투자수익이 늘어난 것이 1차 소득수지 흑자폭을 늘린 요인이 됐다고 설명했다.제2차 소득수지는 1813억 엔 적자를 기록해 전년 동기보다 적자폭(462억 엔)이 확대됐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