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바닥 지났다…매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유진투자증권은 14일 대한항공 실적이 바닥을 지나고 있다며 기존 목표주가 3만2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여객 부문은 견조한 탑승률 개선세가 인상적이나 운임이 예상보다 부진할 것"이라며 "유가 하락에 따른 유류할증료 감소 효과가 크지만, 일본과 홍콩 노선의 부진이 실적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물동량 감소와 운임 하락으로 화물 매출 역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7.9% 감소해 부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른 대한항공의 작년 4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3조1100억원, 영업손실은 330억원이다.

다만 방 연구원은 대한항공의 실적이 저점을 지나는 것으로 평가했다. 그는 "대한항공 영업이익은 3년간 개선세를 보이다 3년간 둔화하는 사이클을 보여왔다"며 "이는 경기 순환에 민감한 비즈니스 모델의 특성을 반영한다"고 설명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대한항공, 바닥 지났다…매수”
대한항공 항공기. <대한항공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