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채권·CD 등록발행 390조원 ‘사상 최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지난해 기업들이 등록 발행한 채권·양도성예금증서(CD) 규모가 390조원을 넘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예탁원을 통한 채권·CD 등록발행 규모가 390조8746억원으로 전년보다 7.2%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채권 등록발행 규모는 360조2146억원으로 전년보다 5% 늘었고, CD 등록발행 규모는 30조6600억원으로 42.2% 증가했다.

지난해 저금리 기조가 이어진 데다 주식시장의 상황이 좋지 않아 채권으로 자금을 조달하려는 기업이 늘었던 영향으로 분석된다.

채권 종류별로는 금융회사채가 112조2824억원으로 28.7%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특수금융채(94조1700억원), 일반회사채(62조8850억원), 유동화SPC채(34조1837억원), 일반특수채(32조507억원) 등의 순이었다.

특정 사업 목적을 위해 설립된 법인의 발행채권을 뜻하는 유사집합투자기구채는 4천593억원이 등록 발행돼 전년 대비 87.5% 급증했다.

메자닌 증권(주식연계채권) 등록발행액은 5조866억원으로 전년보다 20.2% 늘었다.

메자닌 증권은 특정 조건에 따라 채권이 주식으로 전환되거나 주식을 매입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는 구조의 혼성증권이다.

메자닌 증권 가운데는 전환사채(CB)가 4조2793억원 발행돼 전년 대비 43.5% 증가했다.

교환사채(EB)는 3569억원으로 전년 대비 16.8% 증가했다. 신주인수권부사채(BW)는 4504억원으로 전년 대비 52.3% 감소했다.

예탁원 채권·CD 등록발행 390조원 ‘사상 최대’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