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펀드 184兆 시대…전체의 3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해외펀드 184兆 시대…전체의 30%

자산가 대상 사모펀드 146조원 규모로 공모펀드의 약 4배

'DLF·라임' 사태에도 사모 해외투자펀드는 성장세 지속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해외 주식·채권·부동산 등에 투자하는 해외투자펀드 규모가 180조원을 넘어 전체 펀드의 30% 수준으로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자산가를 대상으로 하는 사모 형태 해외투자펀드가 급성장세를 보였다.

1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해외투자펀드 설정액은 183조7000억원으로 전체 펀드 설정액의 28.3%에 달했다.

모집 형태별로는 사모펀드 설정액이 146조원으로 79.5%였고 공모펀드는 37조7000억원으로 20.5%에 그쳤다. 사모펀드 설정액은 공모펀드의 3.9배였다.

해외투자펀드 수는 지난해 말 4673개로 전체 펀드의 30.7%였다. 연말 기준으로 처음 30% 선을 넘었다.

이 중 사모펀드가 3314개로 70.9%, 공모펀드가 1359개로 29.1%였다.

해외투자펀드는 자산운용사가 국내 투자자들에게서 자금을 끌어모아 해외 주식과 채권, 파생상품, 부동산, 특별자산 등에 운용자산의 60% 이상을 투자하는 펀드다.

그동안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고 국내 증시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조금이라도 수익이 좋은 투자상품을 찾아 해외로 눈을 돌리는 투자자는 계속 늘고 있다.

전체 펀드에서 차지하는 해외투자펀드 비중은 설정액 기준으로 2014년 말 14.2%에서 2015년 말 15.3%, 2016년 말 17.4%, 2017년 말 22.2%, 2018년 말 24.7% 등으로 상승했다.

해외투자펀드는 서민 중심의 공모펀드보다는 자산가 대상의 사모펀드 위주로 성장해왔다. 사모펀드는 1인당 최소 가입금액이 1억원이다.

해외투자펀드 설정액이 2014년 말 53조5000억원에서 작년 말 183조7000억원으로 130조1000억원(243.4%) 증가할 때 사모펀드 설정액은 26조9000억원으로 146조원으로 119조1000억원(442.3%) 증가했다. 같은 기간 공모펀드 설정액은 26조6000억원에서 37조7000억원으로 11조1000억원(41.8%)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해외투자펀드 수도 2014년 말 1953개에서 작년 말 4673개로 2720개 증가할 동안 사모펀드는 1088개에서 3314개로 2226개 늘었고 공모펀드는 865개에서 1359개로 494개 증가해 큰 격차를 보였다.

지난해에는 'DLF·라임' 사태로 사모펀드 성장률이 다소 둔화했지만 해외투자펀드는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았다.

전체 사모펀드 설정액이 DLF·라임 사태 초기인 작년 7월 말 386조6000억원에서 그해 12월 말 412조4000억원으로 25조8000억원(6.7%) 늘어날 동안 사모 해외투자펀드 설정액은 127조원에서 146조원으로 19조원(15.0%) 증가했다.

사모 형태 해외투자펀드 설정액 증가 규모가 전체 사모펀드 증가 규모의 73.8%를 차지한 셈이다.

투자 유형별로 보면 그동안 해외투자펀드는 부동산형이나 선박·항공기·유전·지식재산권 등의 실물자산에 투자하는 특별자산형, 부동산과 특별자산에 함께 투자하는 혼합자산형 등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부동산형 설정액이 2014년 말 7조3000억원에서 작년 말 54조5000억원으로 47조2000억원 늘었고 특별자산형은 6조2000억원에서 45조9000억원으로 39조7000억원으로 증가했다.

해외펀드 184兆 시대…전체의 30%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