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번이나 믿고 뽑아준 지역구 주민에 막말한 김현미…"동네 물 나빠졌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연초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때아닌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국회의원 겸직 장관 신분인 김 장관이 최근 지역구인 경기 고양시를 방문했다가 자신을 비판하는 시민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을 한 사실이 지역 매체의 보도와 온라인상 영상물 등을 통해 퍼지면서다.

14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김 장관은 지난 12일 고양 일산서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고양시(정) 김현미 국회의원 송별회' 행사에 참석해 "고양시가 망쳐졌다. 고양시가 안 망쳐졌어요?"라고 비판한 시민을 두고 "그동안 동네 물이 많이 나빠졌다"고 발언했다.

이같은 사실은 고양시 지역 매체들의 보도와 김 장관의 해당 발언이 담긴 영상이 유튜브 등에 올라오며 알려졌다. 이후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정부가 작년 5월 발표한 창릉 3기 신도시 철회 등을 요구한 일부 주민들의 행동이 도가 지나치다고 판단, 강력하게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의 지역구 주민들은 그동안 3기 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꾸준히 반대 목소리를 내며 철회를 요구해왔다. 그러나 김 장관이 '불통' 정책을 이어가면서 주민들의 요구사항을 받아들일 기미를 보이지 않자 분노하며 김 장관 지역구 사무실에 항의 낙서를 하는 등의 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김 장관은 본인의 송별회 자리에서까지 거센 항의가 이어지자 이내 평정심을 잃은 것으로 보인다. 이날 행사 자리에 있었던 일산연합회 등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 장관 관련 막말 기사가 실시간으로 올라오고 있다.

기사에는 "김현미 사고 크게 한번 치겠다 싶었는데 역시 났구나. 이젠 유은혜 차례인가? 김현미, 유은혜, 박영선 바보 아줌마들의 행진 아닌가? 이런것들이 장관이라고 설쳐대니 나라꼴이 이렇지", "자살골 넣기로 작정했네", "선거에서 선택을 잘못한 국민들 잘못이지요. 누구를 탓하겠는가" 등 강력하게 비판하는 댓글이 달리고 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김 장관 발언과 관련해 별다른 대응은 하지 않고 있다. 김 장관이 국회의원으로 지역구 행사에 참여해서다. 김 장관은 경기 고양시 일산 서구 3선 의원이다. 최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지역구에 대한 깊은 애정을 표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세번이나 믿고 뽑아준 지역구 주민에 막말한 김현미…"동네 물 나빠졌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지난 3일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4·15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며 감정을 추스르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