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투기와의 전쟁` 확고한 의지에…리츠로 쏠리는 부동자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문재인 정부가 투기와의 전쟁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매년 재확인하며 역대급 규제를 내놓자 갈 곳을 잃은 풍부한 부동자금이 부동산 간접 투자 리츠로 몰리고 있다. 리츠는 다수의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아 부동산 또는 부동산 관련 증권 등에 투자하고 그 수익을 투자자에게 돌려주는 부동산 간접 투자방식이다. 2018년 43조2000억원이었던 리츠의 자산규모는 올해 1월 13일 기준 48조7000억원을 넘어섰다. 2018년 대비 약 12.7% 불어난 금액이다.

14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리츠정보시스템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13일 기준 등록된 리츠 수는 248곳으로 조사됐다. 리츠 통계가 집계된 2012년 71곳 이후 리츠 수는 매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작년 인가 또는 등록된 리츠 업체는 49곳이었다. 2017년 33곳, 2018년 34곳의 업체가 인가 또는 등록됐으며 인가·등록된 리츠 업체 수는 2017년 이후 2년 연속 증가했다.

상장 리츠도 증가 추세다. 작년 상장된 리츠업체는 10월 30일 상장한 롯데리츠와 12월 5일 상장한 NH프라임리츠 2곳이었으며 현재 7개의 리츠 업체가 시장에 상장됐다.

리츠는 투자자에게 수익을 배당 형식으로 배분하는데, 배당 수익률이 10%를 초과한 업체는 15곳이었으며 이 중 20%를 초과하는 업체도 3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5% 미만의 수익률을 기록한 업체가 31곳으로 많았고 수익률이 0%인 업체도 99곳이나 됐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정부의 규제로 부동산 직접 투자가 어려워져, 투자 진입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고 세제 혜택과 꾸준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리츠에 대한 관심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리츠 시장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지만, 현재 상장된 리츠회사는 7곳뿐이며 배당이 나오는 회사도 소수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조 연구원은 "리츠에 투자하기 전, 리츠를 운용하는 투자사가 안전성과 전문성을 담보한 곳인지 확인하고 임대 수익은 물론 향후 매각 때 투자 수익까지 따져봐야 한다"고 설명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文, `투기와의 전쟁` 확고한 의지에…리츠로 쏠리는 부동자금
시중의 풍부한 부동자금이 부동산 간접투자 리츠로 쏠리고 있다. 사진은 서울 강남대로 오피스빌딩 전경.<상가정보연구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