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윤, 개명이유 “원래 윤동구, 부모님이 어감 예쁜 이름 찾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시윤, 개명이유 “원래 윤동구, 부모님이 어감 예쁜 이름 찾아"
윤시윤 개명이유(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윤시윤이 개명이유를 밝혔다.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윤시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김영철은 "윤시윤의 개명 전 이름은 무엇일까?"라며 청취자 검색어 퀴즈를 냈다. 윤시윤의 개명 전 이름은 윤동구로, 1박2일 시즌3 당시 '동구'라는 이름으로 자주 불렸다.

개명 이유와 시기를 묻자 윤시윤은 "대학교 들어가면서, 20살이 되면서 바꾸었다"며 "단순한 이유 때문이었다. 부모님이 '동구'라는 이름도 뜻 좋고 한데, 어감으로 예쁜 이름으로 불리게 하고 싶었던 거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동구라는 이름도 귀여웠다. '구'자 돌림으로 해서 세련된 이름 짓기가 불가능하지는 않지만, 쉽지는 않다. '구'자 돌림은 상당히 어렵다"라며 "집안이 '구'자 돌림이다. 동구는 그나마 선방한 편"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