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2` 컬링팀 `팀 킴` 등장, 근황과 함께 `평창 올림픽` 비화 공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리텔2` 컬링팀 `팀 킴` 등장, 근황과 함께 `평창 올림픽` 비화 공개
마리텔 컬링팀(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방송화면 캡처)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 대한민국 컬링팀 '팀 킴'이 등장했다. '팀 킴'은 근황과 함께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컬링 명장면을 되짚어보며 현장의 감동을 전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예능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서는 김장훈의 '컬링 완타치' 코너가 그려졌다.

이날 '팀 킴'을 만난 김장훈은 허일후 아나운서, 쇼리, 우주소녀 엑시, 에바와 '팀 숲'을 결성해 눈길을 끌었다. '팀 숲'과 '팀 킴'은 컬링 대결을 펼쳐, 지는 팀이 이날 기부된 금액의 두 배를 사비로 기부해야 한다는 특별한 벌칙을 내세웠다.

김장훈은 "(기부금 단위가)천 원 위로는 안 들어온다"며 걱정하지 말라고 덧붙였지만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기부금 세례가 이어져 폭소를 유발했다.

본격적인 경기에 앞서 이들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컬링 은메달의 주인공인 '팀 킴'이 활약한 컬링 명장면을 돌아보며 당시의 감동과 짜릿함을 함께 느껴보는 시간을 가졌다. 경기를 본 허일후 아나운서는 "(슛이)성공하면 되게 짜릿하지 않아요?"라며 감탄 섞인 질문을 건넸고 김은정 선수는 "그 맛에 컬링합니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이들은 만보기를 단 '브룸'으로 1분 동안 폭풍 스위핑 하거나 흑마늘 먹고 포커페이스 유지하기 등 기상천외한 특별 훈련을 벌여 웃음을 자아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