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사 "우리도 피해자"… 대규모 소송전으로 번지는 라임사태

우리銀 중심 16곳서 공동대응
부실 징후에도 위탁 판매 판단
"위법행위 사실 확인땐 법적조처"
상환계획 재수립 등 방안 강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라임자산운용 펀드가 결국 대규모 소송전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 은행권 등 판매사들이 라임자산운용을 상대로 법적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소는 현재 진행 중인 회계법인 실사와 금융감독원의 검사 결과 바로 진행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라임자산운용의 위법행위가 사실로 확인되면 가능한 모든 법적 조처를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현재 우리은행을 중심으로 신한·KEB하나·IBK기업·부산·경남은행과 KB·대신·NH농협·신영·삼성증권 등 16개 은행·증권사는 공동대응단을 꾸민 상태다.

라임 측이 지난해 10월 10일에 사모사채와 메자닌 관련 펀드, 14일에 무역금융 펀드의 환매를 연기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이들은 라임 측에 자산을 실사하고 유동성·상환 계획을 제출할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현재 삼일회계법인이 환매 연기 중인 라임 측의 '플루토 FI D-1호'(사모사채)와 '테티스 2호'(메자닌) 펀드를 실사 중인 것도 공동대응단의 요구에 따른 것이다.

라임 측이 부실 징후를 알고도 은행 등에 판매를 위탁했다고 이들 대응단은 보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금감원 조사와 회계법인 실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판매사 공동으로 법적으로 대응하고,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상환계획 재수립 요구, 투자자 보호를 위한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라임자산운용에 투자해 손실이 예상된 투자자들은 판매사들에게도 책임을 묻고 있다.

소송을 대리한 구현주 한누리 변호사는 "형사고소의 주된 내용은 사기가 될 것"이라며 "우리은행과 신한금융투자 등 판매사들이 펀드 판매 대상, 수익률 등을 사실과 다르게 설명한 점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