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신, "겨울 다이어트? 체온관리 하나면 쉽게 뺀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예신, "겨울 다이어트? 체온관리 하나면 쉽게 뺀다"
겨울은 다이어트와 거리가 있는 계절이다. 추위로 인해 두툼한 옷으로 둘둘 말고 있어 체형을 쉽게 숨길 수 있고, 몸매 노출이 되지 않기 때문에 방심하기가 쉽다. 또한 날씨가 춥기 때문에 야외활동이 줄어들고 휴식을 취하며 끊임없이 무언가를 먹기 쉬운 계절이기 때문이다. 날씨가 좋은 계절에는 야외로 산책을 가거나 나들이를 가거나 야외 활동으로 칼로리 소모가 쉽지만, 겨울에는 추위를 맞서 야외활동을 하거나 운동을 하기란 쉽지 않다.

이외에도 겨울에 다이어트가 어려운 이유 중,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로는 '체온 변화'를 꼽을 수 있다. 사람의 체온은 보통 36.5도로 알려져 있지만, 현대인들의 실제 체온은 식습관과 생활환경 변화로 인해 약 2~3도 정도 낮은 33~34도 정도라고 한다.

이처럼 정상 체온 36.5도에서 추위로 1도만 내려가도 몸에서 에너지를 만드는 과정인 신진대사율이 13% 감소한다. 대사율이 떨어지게 되면 몸 속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기고 신체 기능 저하로 지방분해능력이 현저히 떨어지게 되는데, 즉 몸 속에 숨어있는 체지방 분해 및 셀룰라이트 용해가 되지 않기 때문에 체중감량이 힘들어진다. 가볍게 생각한 체온이 신체에 가장 기초되는 중요한 요소인 것이다.

이에 대해 오랜 시간 체온과 다이어트의 관계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온 체온관리 전문 브랜드 '예신' 관계자는 "체온을 관리하는 것만으로도 건강 관리와 체중조절을 함께 할 수 있다"며 "평소처럼 식사를 하면서도 요요 없이 건강도 챙기고 체중감량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예신은 '체온 관리'를 통해 겨울철 효과적인 다이어트 방법을 제시한다. 예신의 솔루션은 특수 제작한 다이어트 스톤 '비뚜'를 달궈 온몸을 수기요법으로 관리하는 프로그램으로, 일반적인 굶는 다이어트에 비해 정상적인 식사를 하면서도 몸매를 개선할 수 있고 요요 현상도 적다. 체내의 셀룰라이트를 제거하고 신진대사를 활성화해 독소, 노폐물을 배출시켜 맵시 있는 바디 라인으로 만들어준다.

몸의 체온을 올려 면역력 증가와 함께 기초 대사량을 높이고 이를 통해 지방 분해 능력을 활성화시키는 것이 원리로, 체지방 분해 및 셀룰라이트를 용해한다. 체온 관리는 부종, 셀룰라이트, 복부순환 등 건강관리에도 도움이 되고, 겨울철에는 체온 관리로 수족냉증도 완화 가능하다.

한편, 예신 다이어트는 현재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인 홍보 모델을 모집하고 있으며, 페이백 이벤트도 함께 진행 중이다. 목표 체중을 설정하고 감량에 성공하면, 결제한 금액의 50%를 환급 해 주는 페이백 이벤트는 지난 12일부터 시작했으며, 다음달 15일 수요일까지 진행된다. 이벤트 쿠폰의 종류는 2종류로써 △PAYBACK 이벤트 쿠폰 △부분관리 60% 할인쿠폰으로 구성됐다. 별도의 당첨자 없이 이름, 연락처, 방문지점만 선택하면 쿠폰을 다운받아 전 지점에서 사용가능하며, 지점 별 선착순 한정으로 진행된다. 지점 예약이 꽉 찰 경우, 조기 마감 될 수 있으므로 신속한 참여가 필요하다.

예신은 현재 서울 강남본점을 비롯하여 도곡 대치점, 경기 수원점, 경기 분당점, 대전 반석점, 대전 탄방점, 천안 아산점, 울산 남구점, 부산 센텀점, 부산 사직점, 경남 김해점 등 전국 35개 매장을 두고 있으며, 한달 8kg 책임감량제, 목표체중 감량 실패 시 전액환불 등의 서비스로 100% 책임보장제를 제공하고 있다.

온라인뉴스팀기자 on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