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사표 내고 작심했나? "유시민이 최성해에게 전화한 건 회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사표 내고 작심했나? "유시민이 최성해에게 전화한 건 회유"
진중권, 유시민 저격(사진=연합뉴스)

최근 동양대학교에 사직서를 제출한 진중권 교수가 이번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 저격했다.

진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이 최성해 동양대 총장한테 전화를 한 건 '취재'가 아니라 '회유'라고 봐야 한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진 교수는 이 글에서 "(앞서 올린 글에 대해) 컴플레인이 들어왔는데, 유시민씨가 최 총장과 했던 통화를 '취재'라고 주장한 '사실'이 존재한다"며 "다만 그 사실을 유시민씨와 최 총장이 서로 달리 이해하는 듯하다. 이것이 '해석'이 갖는 전형적인 특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두 견해 중에서 저는 여러 가지 정황으로 보아 문제의 통화는 '회유'로 해석하는 것이 훨씬 자연스럽다고 판단한다"며 "이는 물론 저의 주관적 해석이니 오해 없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진 교수는 이 글에 앞서 페이스북에 "(최성해) 총장이 부도덕하다고 표창장이 진짜로 둔갑하는 것은 아니"라며 "객관적 사실은 K교수와 정경심 교수를 통한 총장의 청탁은 실패로 돌아갔고, 표창장과 관련한 조국·정경심의 청탁, 유시민·김두관의 '취재' 혹은 '확인'을 빙자한 회유 또한 원하던 결과를 얻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