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병기 "업무수첩은 메모장 불과"

피의사실 공표 못하는 검찰에 "檢, 개인 내용 도감청 의혹"이라며 반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송병기 "업무수첩은 메모장 불과"
업무수첩은 메모장에 불과하다는 송병기 울산 부시장(사진=연합뉴스)

'하명 수사 및 선거 공작' 의혹 관련,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처음으로 청와대에 제공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23일 "업무수첩은 일기 형식의 메모장에 불과하며, 이번 사건과 관련해 그 어떤 허위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송 부시장은 이날 울산시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저의 개인적인 내용을 도·감청한 것 같다"며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간 검찰 조사 과정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단둘이 나눈 대화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검찰이 들려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검과 법무부에 도·감청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처음으로 청와대에 제공한 최초 제보자인 송 부시장은 지난 6일과 7일에 이어 20일 3번째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