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 없지 가오가 없나"..진중권, 동양대에 사직서 제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돈이 없지 가오가 없나"..진중권, 동양대에 사직서 제출
진중권 사직서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가 재직중이던 동양대에 사직서를 냈다.

진 교수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마지막 수업 마치고 미리 써놨던 사직서를 냈다"라고 밝혔다. 함께 공개한 사직서에는 '본인은 일신상의 사유로 2019년 9월10일자로 사직하고자 하오니 수리하여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최종 근무일은 2019년 12월 31일로 적었다.

이후 진 교수는 또 다른 게시물을 올리고 "내가 돈이 없지, '가오'(얼굴을 뜻하는 일본어로 체면이나 자존심을 뜻하는 말)가 없나. 이젠 자유다!"라는 글을 적었다.

진 교수가 사직서에 기재한 날짜인 9월 10일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 전 장관을 임명한 바로 다음 날이다. 당시 진중권 교수는 조국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과 관련한 정의당의 대응 방식에 이견을 보이며 정의당에 탈당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진 교수는 2012년부터 현재까지 동양대에서 학생들을 가르쳐 왔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