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폭행·욕설 논란에 펭수 유튜브 영상 일부 ‘비공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보니하니’ 폭행·욕설 논란에 펭수 유튜브 영상 일부 ‘비공개’
보니하니 펭수

'보니하니' 폭행·욕설 논란의 후폭풍이 펭수에게까지 미쳤다.

지난 10일 EBS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 유튜브 채널 실시간 방송에는 '당당맨' 최영수가 '하니'의 버스터즈 채연을 때리는 듯한 동작을 취해 논란이 됐다.

이에 '보니하니' 제작진뿐만 아니라 당사자인 채연은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며 황급히 사태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았다.

더불어 '먹니'로 출연 중인 박동근이 유튜브 실시간 방송 중 채연에 욕설 섞인 '막말'을 하게 되며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박동근은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X"이라는 발언을 했다. 채연이 "독한 뭐라고요?"라고 되묻자, 박동근은 "독한 X"이라고 답했다. '리스테린 소독'은 유흥업소 은어라고 알려져 있다. 게다가 해당 은어를 사용한 것이 아니더라도 채연이 15살 미성년자인 것을 감안하면 욕설을 하는 것이 옳지 못하다는 반응. 누리꾼들의 분노를 점점 커져갔다.

이에 EBS는 해당 출연자인 최영수, 박동근을 출연 정지시키는가 하면 '보니하니'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또 프로그램 제작진을 전면 교체하며 "사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 시스템 전체를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사태는 최근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EBS 연습생 펭수에게까지 영향을 미쳤다. 펭수의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펭TV'에는 최영수, 박동근이 출연한 영상이 있었다. EBS 측은 논란을 의식한 듯 '이육대(EBS 아이돌 육상대회)'영상은 물론, '펭수전', '펭벤져스' 등 많은 구독자들에게 사랑을 받던 영상이 비공개로 전환됐다.

EBS는 문제가 되는 장면을 편집한 뒤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