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 투병고백 “스물일곱 뇌동맥류 진단받고 우울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일우 투병고백 “스물일곱 뇌동맥류 진단받고 우울증”
정일우 투병고백(사진=KBS '해피투게더4'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일우가 칩거생활을 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12일 방송된 KBS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는 정일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일우는 "스물일곱에 머리가 너무 아파 병원에 갔는데 뇌동맥류라고 하더라"며 "그때 의사 선생님이 최악의 상황을 말씀해 주셨다. 언제 죽을지 모르고, 시한폭탄 같은 병이라고 하더라.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힘들었다. 그래서 한 달 동안 집에만 있고, 우울증이 왔다"고 털어놨다.

그러던 정일우는 바뀌게 한 건 여행이였다. 정일우는 "나를 비우는 시간을 가져야겠다고 싶어 산티아고 순례길을 3번 갔다. 혼자 해내는 시간을 가지면서 자신감도 생겼고, 긍정적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일우는 "3개월에 한 번씩 추적 검사를 하고 있다. 수술이 어려운 부분인데. 크기가 커지면 바로 수술할 예정"이라고 덧붙여 패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