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모 “서수연 없이 못 살아”…부산여행서 털어논 사랑고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필모 “서수연 없이 못 살아”…부산여행서 털어논 사랑고백
이필모 서수연(사진=TV조선 '연애의 맛3'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필모가 서수연을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 화제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3'에서는 이필모, 서수연 부부의 결혼 생활이 그려졌다.이날 부부는 첫 가족 여행을 떠났다. 부산에 도착한 이들은 민박에 묵으며 소소한 정을 나눴다.

서수연과 아들 담호를 위해 이부자리를 편 이필모는 "호텔에 갈 수도 있었다. 그러나 여기가 더 우리답고 의미 있다"며 민박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앞서 두 사람은 민박에서 사랑을 키운 바 있다.

이어 담호가 잠이 들며 부부의 시간이 펼쳐졌다. 이필모는 서수연을 위해 근사한 저녁상을 차리며 솜씨를 뽐냈다. 서수연은 음식을 먹으며 "이거 오빠가 한 건가? 맛있겠다"며 연신 감탄사를 쏟아냈다.

그런 서수연을 향해 이필모는 "지난 1년 동안 고생하셨다"며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때론 내가 담호만 예뻐하는 게 아닌가. 그렇게 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 담호가 없으면 난 폐인처럼 살 거다. 그런데 네가 없으면 못살 거다"라고 사랑을 고백해 서수연을 감동케 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