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10일 수출 7.7% 증가...반도체는 23% 감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2월 수출이 무선통신기기와 승용차 등의 호조에 힘입어 증가세로 출발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29억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7.7%, 9억2000만달러 늘었다.

다만 조업일수가 작년보다 0.5일 많은 것을 고려하면 실제 하루 평균 수출 증가율은 0.5% 수준이라고 관세청은 설명했다.

품목별로는 승용차(10.9%), 무선통신기기(18.0%), 자동차 부품(21.8%) 등의 수출이 10% 이상 늘었다. 반면 반도체(-23.4%), 선박(-64.4%), 액정디바이스(-52.1%) 등은 부진했다.

수출 상대국을 보면 중국(6.1%), 미국(3.2%), EU(21.8%), 베트남(2.9%), 중동(102.4%) 등으로의 수출은 증가했다. 대(對) 일본(-7.2%), 싱가포르(-7.2%) 수출은 오히려 줄었다.

같은 기간 수입(143억달러)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8%, 10억6000만달러 많았다.

이에 따라 이달 들어 10일까지 무역적자 규모는 약 14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수입 품목 가운데 원유(29.9%), 기계류(28.8%), 석유제품(43.2%), 정밀기기(12.3%) 등의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가스(-6.8%), 승용차(-22%) 등의 수입은 줄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12월 1∼10일 수출 7.7% 증가...반도체는 23% 감소
<자료: 관세청>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