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총리 임명 여론, 오차범위내 찬성 우세…중도성향 때문인 듯

보수층에서도 찬성높지만 지지층인 진보층에서도 지지높지 않아…실제 친여권성향 시민단체는 반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진표 총리 임명 여론, 오차범위내 찬성 우세…중도성향 때문인 듯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국무총리 임명설과 관련해, 여론은 찬반이 팽팽한 가운데, 찬성론이 오차범위내에서 우세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11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오마이뉴스 의뢰, 지난 10일 하루 동안 조사, 기타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를 보면, 김진표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에 대한 국민 여론은 찬성이 40.8%로 나타났다. 반대는 34.8%로, 오차범위(±4.4%포인트)내에서 찬성이 앞섰다.

세부적으로는 부산·울산·경남(PK·찬성 46.8% vs 반대 35.6%)과 광주·전라(45.9% vs 34.9%)의 찬반 격차가 컸고, 중도층(45.5% vs 32.2%), 보수층(39.4% vs 35.0%)에서도 찬성이 높았다.

반면 40대(35.5% vs 46.5%)와 무당층 (20.6% vs 27.8%), 서울(33.8% vs 37.5%)에서는 반대 여론이 더 높았다.

대구·경북(TK·30.2% vs 31.1%), 진보층(41.0% vs 39.6%)에서는 찬반 양론이 비슷했다.

이같은 결과는 평소 중도적인 김 의원의 성향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민주당 소속이지만 과거 종교인 과세 반대, 기업 법인세 인상 반대, 부동산 분양 원가 공개 반대 등 민주당 지지층과 거리가 있는 목소리를 여러 차례 낸 적이 있다. 이에 보수층이 크게 반발하는 후보는 아니지만 지지층이라 할 수 있는 진보진영에서도 크게 지지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실제 참여연대와 민주노총 등 친여권성향 시민단체들은 김 의원의 총리 임명설에 반발하는 입장을 발표한 상황이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