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나도 1억달러 계약소식 들어봤으면…"

"아직 다저스 영입제의 못들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류현진 "나도 1억달러 계약소식 들어봤으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FA)인 류현진(32·사진)은 원소속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직접적인 영입 제의에 대해 들은 바가 없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1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2019 동아스포츠대상에서 특별상을 받은 뒤 취재진과 만나 "다저스 앤드루 프리드먼 사장이 (류현진) 영입전에 뛰어들 것이라고 발표했다"는 말에 "(영입) 의사가 있다면 에이전트에게 이야기했을 것인데 (에이전트로부터) 보고 받은 것이 없다. 솔직히 말씀드릴 게 없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본인이 서부 지역팀들을 원한다는 이야기에도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난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며 "잘못된 정보"라고 밝혔다. 이어 "(에이전트인) 스콧 보라스가 이야기했듯, 미국의 모든 지역은 서울과 멀다"며 "지역이 FA 계약에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FA 시장의 흐름에 관해서는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 내셔널스)가 역대 최고액의 FA 계약을 맺었다"는 말에 "기사로 잘 봤다. 좋은 계약으로 잘 간 것 같다. 부럽다"고 말했다."FA 총액 1억 달러를 기록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는 말엔 "나도 그런 이야기를 좀 들어봤으면 좋겠다"며 웃기도 했다.

류현진은 2019시즌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하며 최고의 해를 보냈다. 또 투수 최고 영예로 꼽히는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2위에 오르며 리그 최정상급 투수로 우뚝 섰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