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군함도 역사왜곡 시정해야" 서경덕 교수, 유네스코에 편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日군함도 역사왜곡 시정해야" 서경덕 교수, 유네스코에 편지
다카시마 탄광에서 바라본 군함도 전경

서경덕 교수 제공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 서한을 보내 일본의 군함도 등 근대산업 시설 7곳에 대한 후속조치 약속 불이행에 대해 비판했다. 11일 서 교수에 따르면 2015년 당시 일본의 사토 구니 주 유네스코 대사가 "1940년대 일부 시설에서 수많은 한국인과 다른 나라 국민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가혹한 조건에서 강제노역을 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세계유산위원회에 보낸 2017년 후속조치 이행결과 보고서 뿐만 아니라 올해 12월의 두 번째 '근대 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이행경과 보고서'에도 '강제노역'이라는 단어를 명시하지 않는 등 유네스코와의 약속을 어겼다고 비판했다.지난 2일 일본이 제출한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이행경과 보고서에서 한국인에 대한 강제노동 인정이나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 사항 등이 또 포함되지 않아 큰 논란이 됐다.

서 교수는 "유네스코 오드레 아줄레 사무총장 및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21개 위원국에 일본이 2015년 약속한 내용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지 않다는 사실을 정확히 짚어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그동안 군함도를 비롯해 다카시마, 미이케에 있는 탄광을 직접 답사하며 유네스코와의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현장 사진도 근거 자료로 첨부했다.

그는 "사실상 유네스코의 최대 후원국인 일본의 눈치를 더 이상 보지 말라"며 "일본 정부와 우익단체가 강제노역을 인정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더 철저히 감시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