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중기부,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개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11일부터 3일간 서울 가로수길 EQ 퓨처 전시관에서 중소벤처기업부와 커넥티드 서비스 개발 경진대회인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벤츠코리아가 모빌리티 분야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와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혁신) 확산을 위해 개최하는 행사로, 오는 13일까지 48시간 동안 진행된다. 총 40개 스타트업이 예선을 거쳐 △모빌리티 △UX(사용자 경험) △정비 △충전 △소셜 분야 등의 커넥티드 기술 개발 9개 팀이 참여해 미래 혁신 모빌리티를 위한 서비스 개발의 열띤 경연을 펼친다.

이번 경진대회 우승팀에게는 중기부 장관상과 2억원의 사업화자금이 주어진다. 우수 참가팀에게는 소비자 혜택과 기술 실현 가능성, 커넥티드카 사업화 검토를 거쳐 벤츠 서비스에 실제 도입을 추진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될 예정이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은 "벤츠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과 전략을 선보이기 위해 마련된 이곳 EQ 퓨쳐 전시관에서 미래를 이끌 새로운 아이디어를 도출하는 스타트업 해커톤 행사가 개최되어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오픈 이노베이션의 스타트업 생태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참가 스타트업 팀들의 열정과 선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자율주행의 출현으로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다양한 신서비스가 개발되는 커넥티드카 시장은 스타트업에 새로운 성장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중기부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유망 스타트업의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한 인포테인먼트 서비스와 관련 제품개발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김양혁기자 mj@dt.co.kr

벤츠코리아-중기부,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개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11일부터 3일간 서울 가로수길 EQ 퓨처 전시관에서 중소벤처기업부와 커넥티드 서비스 개발 경진대회인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왼쪽 두 번째부터),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필립 나이팅 다임러 그룹 오픈 이노베이션 총괄이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 개막식에서 스타트업의 선전을 기원하며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