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오픈트레이드, 비대면계좌개설서비스 연계 등에 대한 업무협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KB증권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크라우드펀딩플랫폼 오픈트레이드와 비대면계좌개설서비스 연계 등에 대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제휴 협약식에는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 고용기 오픈트레이드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제휴로 KB증권은 국내 대표적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인 오픈트레이드에 증권업계 최초로 오픈API기반 증권계좌 개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오픈트레이드 이용 고객들은 KB증권 계좌를 통해 크라우드펀딩을 쉽고 빠르게 진행할 수 있다.

크라우드펀딩은 스타트업 등 초기단계 기업에 대한 지분 투자로 재무, 회계 등 정량적 데이터보다는 아이디어 실현 가능성 및 성장성이 투자 판단의 근거가 된다.

투자자들은 크라우드펀딩 투자 시 투자 기업이 발행하는 증권(비상장주식)을 통해 시세차익과 배당 등의 이익을 얻을 수 있으며 최대 3000만원까지 투자금 전액의 소득공제혜택도 누릴 수 있다.

이번에 KB증권과 업무제휴를 체결한 오픈트레이드는 2012년 설립 후 온라인소액투자중개업 인가를 받아 현재 1만여개의 스타트업 정보가 등록되어 있으며 7만여명의 개인투자자를 보유한 업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일반 투자자들에게는 쉽고 간편한 비상장사 투자의 길을 열어줌으로써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크라우드펀딩 시장의 저변 확대로 새로운 자본시장 활성화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정림 대표는 "고객들에게는 새로운 투자기회를 제공하고, 창의적 아이템을 보유한 스타트업에게는 자금조달의 순기능을 할 수 있는 크라우드펀딩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KB증권-오픈트레이드, 비대면계좌개설서비스 연계 등에 대한 업무협약
박정림 KB증권 대표(왼쪽)와 고용기 오픈트레이드 대표가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KB증권 본사에서 열린 업무제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