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진입요건 단순화… 시총 등 성장 가치 반영"

알고리즘 매매 관리체계 도입도
파생결합상품 장내화 추진 검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스닥 진입요건 단순화… 시총 등 성장 가치 반영"
정지원 거래소 이사장(사진)은 10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코스닥시장 진입요건 체계의 단순화 등을 골자로 한 내년도 주요 추진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한국거래소 제공.


거래소 내년 주요 사업 계획

한국거래소가 11개에 달하는 코스닥시장 진입요건 체계를 시가총액과 같은 미래 성장가치에 대한 평가 중심으로 단순화한다. 알고리즘 매매에 대한 관리체계도 도입한다.

정지원(사진) 거래소 이사장은 10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내년도 주요 추진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거래소는 우선 현재 11가지 유형의 코스닥시장 진입 요건 체계를 미래 성장 가치에 대한 평가 중심으로 단순화할 계획이다. 정 이사장은 "미래 성장성을 중심으로 한 시장 진입요건 체계 개편을 추진할 것"이라며 "복잡하게 세분된 코스닥시장 진입요건 체계를 미래 성장 가치에 대한 평가 중심으로 단순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래 성장 가치를 직관적으로 반영할 수 있는 게 시가총액인 것 같다"며 "시가총액을 중요요소로 고려하고 있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현재 코스닥시장 진입 트랙은 일반기업 4개, 이익 미실현기업 5개, 기술성장기업 2개 등 총 11개로 나뉘며 계속사업 이익과 자기자본, 매출액, 시가총액 등을 평가하고 있다.

불공정 행위 논란을 빚은 알고리즘 매매 개념은 구체적으로 정의하고, 위험관리 제도·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정 이사장은 "알고리즘 매매의 개념을 구체적으로 정의해 매매기법 고도화에 따른 다양한 투자 행태를 수용하고, 알고리즘 매매자에 대한 사전 등록 의무 부과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거래소는 지난 7월 알고리즘 거래를 통해 대규모 허수성 주문을 처리한 혐의로 글로벌 투자은행(IB) 메릴린치증권에 대해 제재금을 부과한 바 있다.

외국인 투자 비중이 높은 기업에 영문공시 번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ESG(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 정보 공개 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특히 ESG 정보공개를 위해 거래소 내에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ESG 위원회를 설치하고 정보공개 가이드라인도 마련할 방침이다.

주가연계증권(ELS)과 파생결합증권(DLS) 등 파생결합상품 장내화 문제도 매듭짓는다. 최근 DLF(파생결합펀드) 상품 시장에서 터진 일련의 사태와 관련 재발 방지 대책 중 하나로 ELS와 DLS 등의 파생상품 상장 방안이 다시 대안으로 떠오르면서다. 정 이사장은 "투자자 보호를 위해 장외 구조화 증권의 환매 시장 개설 요구의 타당성에 대해 검토는 하고 있다"면서 "발행사 등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서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대체거래소 설립에 대해서는 재차 실효성에 의문이 든다는 입장을 전했다. 정 이사장은 "지난 여름에도 말했지만 ATS가 우리 자본시장의 경쟁을 촉진한다는 도입취지에는 원칙적으로 찬성하지만 현재 여건상 실효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점을 갖고 있다"며 "선진시장 대비 주식시장 규모가 작고 모든 체계가 전산으로 이뤄져 수수료도 낮기 때문에 ATS 도입을 통한 시장편익 제고 여부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한계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