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지 수중분만 “중학생 때부터 계획…둘째도 수중분만 예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윤지 수중분만 “중학생 때부터 계획…둘째도 수중분만 예정”
이윤지 수중분만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 2-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윤지가 첫째 딸 라니를 수중 분만했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 2-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윤지, 정한울 부부와 딸 라니의 일상이 그려졌다.

앞서 남편과의 결혼, 프러포즈까지 모든 일을 계획적으로 수행해 '계획녀'라는 별명을 얻은 이윤지는 이날 "중학생 때부터 수중분만을 계획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윤지는 "중학교 때 최정원 선배님의 수중분만 다큐멘터리 영상을 봤다. 그때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수중분만을 하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첫째 라니를 수중분만으로 출산했다고 언급한 이윤지는 "라니가 양수에 있다가 물에서 나오니까 편안하게 자더라. 아마 계속 뱃속이었던 걸로 느낀 것 같다"면서 "둘째 라돌이도 수중분만으로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