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제화 앞두고 자금 몰리는 P2P금융…“연체율 주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P2P(Peer to Peer)금융법의 시행을 앞두고 해당 시장에 대한 관심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 법제화 과정이 본격적으로 이뤄진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두 달 새 P2P 금융시장으로 5700억원 이상의 자금이 몰린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해당 업계의 연체율은 현재까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감독당국이 금융소비자의 투자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9일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해당 협회에 등록된 46개 업체의 지난 10월 말 기준 누적 대출액은 5조307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8월 말 4조7358억원으로 집계된 것을 감안하면 두 달 만에 5719억원 급증했다. 또 지난해 10월 말 누적 대출액 2조8807억원과 비교하자면 1조8557억원 증가한 수치다.

최근 시중은행 문턱을 넘기 어려운 중소기업·개인의 대출 수요와 저금리로 인해 대안 투자처가 필요한 투자자의 수요가 맞물리면서 P2P금융시장이 확장세를 키우고 있다. 게다가 P2P금융법의 본격 시행을 앞두고 시장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이 같은 흐름에 힘입어 업체 수도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금융당국에 연계대부업자로 등록한 업체 수는 2015년 말 27개에서 올해 6월 말 220개로 급증했다. 2017년 말 2조3000억원 수준이었던 이들 업체의 누적대출액은 2018년 말 4조8000억원을 기록하더니 올해 6월 말 6조2000억원까지 뛰었다.

문제는 연체율이다. 자율규제안을 적용하는 한국P2P금융협회, 마켓프레이스금융협의회 등 회원사의 경우 각각 8.08%(10월 말), 5.0%(11월 말) 수준의 연체율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협회 미가입 P2P업체는 상대적으로 높은 12.5%(6월 말)의 연체율을 나타냈다. 연체율은 대출 잔액 중 1개월 이상 미상환된 잔여 원금 비중을 의미한다.

이에 감독당국이 나서 금융소비자의 주의를 촉구하고 있다. 지난달 금융감독원은 P2P금융 투자에 소비자경보 '주의' 단계를 발령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P2P 금융이 부동산 대출을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지만 최근 경기 악화로 연체율 상승에 따른 부실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P2P금융에 투자 시 우선 금융위 등록업체인지 확인해야 한다. 이후 연체율 등 재무정보 뿐만 아니라 인터넷 카페 등 온라인 투자 커뮤니티 등에서 상품정보·연체내역·업체 평판 등을 살피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법제화 앞두고 자금 몰리는 P2P금융…“연체율 주의”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