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60년을 기다렸다… 베트남 꼭 SEA게임 우승할 것"

캄보디아 완파 내일 印尼와 결승전
SNS서 "박 감독님 사랑합니다" 열풍
인니와 조별리그서 승리…우승 유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항서 "60년을 기다렸다… 베트남 꼭 SEA게임 우승할 것"


"베트남 축구 팬들이 SEA(동남아시아) 게임 우승을 60년이나 기다렸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꼭 이기고 싶습니다."

박항서(사진) 감독은 7일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SEA 게임 결승에 진출하자 대회 우승에 대한 강한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다.

이날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펼쳐진 SEA 게임 준결승에서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 대표팀이 캄보디아를 4-0으로 완파했다.

박항서호는 다른 준결승에서 미얀마를 4-2로 꺾은 인도네시아와 오는 10일 결승에서 대망의 우승을 다툰다.

이번 대회에서 같은 B조에 속했던 박항서호와 인도네시아 대표팀은 지난 1일 조별 리그 3차전에서 맞붙은 바 있다. 당시 박항서호는 인도네시아에 선취골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동점골에 이어 역전골을 만들며 2-1로 승리했다.

박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SEA 게임 우승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며 "결승에서 다시 만나는 인도네시아 대표팀은 (동남아시아) 10개국 팀 중에서 가장 안정된 팀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우리가 (조별 리그에서) 역전했지만, 인도네시아 대표팀은 결승에 진출할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그러나 "베트남 축구 성인 대표팀(A대표팀)과 U-23(23세 이하) 대표팀이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하노이에서 인도네시아 팀을 이긴 바 있다"면서 "이번 결승전에서도 꼭 이기고 싶다"고 말했다.

베트남 U-23 대표팀은 지난 3월 하노이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 조별 리그에서 인도네시아를 1-0으로 승리했다.

박 감독은 또 '중국 축구 대표팀에 조언해달라'는 한 기자의 질문에 "중국에 대해 말할 입장은 아니다"라면서도 "베트남은 경기장에서 정신적으로 강하다. 절대 포기하지 않는 정신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런 면에서는 '베트남이 중국보다 낫지 않나'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항서 호의 베트남 U-23 대표팀이 결승에 진출하자 현지 소셜미디어에는 '박항서 매직'을 자축하는 글이 끊임없이 올라왔다.

SNS에는 "베트남 보딕(우승)", "베트남, 정말 대단하다", "박항서 감독님 사랑합니다", "베트남 축구 대표님, 축하합니다" 등 축하 메시지가 온종일 뜨겁게 이어졌다.

베트남 하노이 시내 한 카페에서 TV로 경기를 보며 친구들과 함께 응원하던 즈엉(25) 씨는 "박 감독이 오신 후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정말 많이 바뀌었고, 정말 많이 발전했다"면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활짝 웃기도 했다.

베트남 U-22 축구 대표팀은 이번에 60년 만에 처음으로 SEA 게임 금메달 획득을 노린다.

1959년 첫 대회에서 월남(South Vietnam)이 금메달을 따기는 했지만, 베트남 통일 전 남쪽 대표팀이 우승한 것이라 의미가 다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