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파구 안 보이는 LCC ‘할인 또 할인’…비수기 수요 잡기 총력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국내 저비용항공사(LCC)가 일본 불매운동과 환율, 경쟁심화라는 유례없는 '3중고'를 겪고 있는 가운데 겨울 비수기 영업을 위한 노선 다각화와 판촉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다만 가뜩이나 심화한 '출혈경쟁'에 기름을 끼얹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오는 23일부터 인천∼중국 옌타이에 주 4회 신규 취항한다. 신규 취항을 기념해 최저 4만4900원(편도 총액 기준)에 예매 가능한 특가 행사도 22일까지 진행한다.

에어서울은 베트남의 휴양지 냐짱(나트랑) 신규 취항을 앞두고 18일부터 내년 3월 28일까지 탑승하는 승객에 한해 편도 항공권을 최저 10만2500원(유류세·공항세 포함)에 제공하는 행사를 12일까지 진행한다.

진에어는 25일부터 진에어의 단독 노선인 인천∼말레이시아 조호르바루 구간의 운항을 기존 주 7회에서 14회로 늘린다.

겨울 여행객을 잡기 위한 할인 항공권과 이벤트도 풍성하다. 이스타항공은 겨울 방학을 이용해 중국 상하이 노선을 이용하는 현지 유학생과 교민, 가족을 대상으로 정상 운임보다 77% 할인된 금액의 항공권을 내놨다. 상하이에서 출발하는 편도와 왕복편을 각각 13만6000원과 22만1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에어서울은 24일까지 인천∼코타키나발루 항공권을 편도 총액 기준 최저 11만3700원에 판매한다. 티웨이항공은 대구∼필리핀 세부 6만5400원(편도 총액 기준), 부산∼대만 타이중 5만1100원 등 대구와 부산, 제주에서 출발하는 지방공항 수요를 잡기 위한 항공권 특가 판촉을 진행 중이다.

제주항공은 인천∼베트남 푸꾸옥 노선의 티켓을 오는 17일까지 최저 11만1000원(편도 총액 기준)에 판매한다.

이처럼 LCC마다 서로 경쟁적으로 동남아 노선 다변화, 저렴한 항공권, 호텔 숙박권 제공 등 다양한 이벤트를 내놓으며 탑승객 끌어모으기에 한창이다.

하지만 올해 10월 기준 LCC 여객 수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5.6% 성장에 그칠 정도로, 단거리 노선은 여전히 '공급 과잉'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2일 첫 취항한 신생 LCC인 플라이강원은 취항을 기념해 강원도민을 대상으로 양양∼제주 노선 요금을 주중은 편도 3만원, 주말은 편도 5만원에 각각 판매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에는 편도 기준 주중 2만원, 주말 3만원의 파격가를 내놓기도 했다. 이를 두고 업계에선 취항 초반이라 공격적인 판촉이 불가피하겠지만, 추후 가격 정상화 시 이용객 수가 급감할 수도 있다고 우려한다.김양혁기자 mj@dt.co.kr

돌파구 안 보이는 LCC ‘할인 또 할인’…비수기 수요 잡기 총력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