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경 고백거절, 천명훈 고백에 "오빠 동생 하자" 거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희경 고백거절, 천명훈 고백에 "오빠 동생 하자" 거절
조희경 고백거절 (사진=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3)

'연애의 맛3' 조희경이 천명훈의 고백을 거절했다.

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3(이하 '연애의 맛3')에서는 천명훈과 조희경이 100일 만에 재회했지만, 그 자리에서 이별을 맞았다.

이날 천명훈-조희경은 100일 전 함께 만들었던 와인을 찾기 위해 와인 농장에 방문했다. 먼저 도착한 천명훈은 고급 레스토랑 못지않게 테이블을 꾸미며 조희경을 기다렸다.

두 사람은 몇 차례 타이밍이 어긋난 탓에 사적인 만남을 따로 가지지 못하고 100일 만에 만나게 됐다.

천명훈은 "따로 보기로 한 날 그 때 만났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계속 못 보는 느낌으로 가니까 아쉬웠다. 타이밍이 안 좋았다. 방송국 일정 끝나고 카페에 들릴까 했지만 용기가 부족했다"라고 아쉬워했다. 이어 천명훈은 자신의 진심이 담긴 노래를 열창하고, 좋은 관계로 이어가고 싶다며 고백했다.

천명훈의 고백에 조희경은 "노래도 그렇고, 장난스럽게 말하지만 저를 생각하시는 게 진심이신거냐"고 물었다. 천명훈은 즉각 "네"라고 대답하며 "약속 때 제 마음을 확실하게 이야기하고 싶었는데 그런 기회가 없었다. 그래서 흐지부지 된게 아닐가 싶다"며 조희경을 향한 마음을 내비쳤다.

하지만 조희경은 "자꾸 타이밍이 어긋나니까 오빠를 보게 되는 시점이 점점 연예인 천명훈으로 보여지더라. 친한 오빠로 생각이 바뀌게 됐다"며 고백을 거절했다.

천명훈은 재차 마음을 표현했지만, 조희경은 단호하게 "오빠 동생으로 지내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마지막 포옹을 나누고 작별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