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첫 전기車는 정의선 야심작 `G80`

CUV 기반 전기차 'JW'도 검토
수익·전동화·플랫폼 3박자 구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네시스 첫 전기車는 정의선 야심작 `G80`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제네시스 첫 전기車는 정의선 야심작 `G80`


제네시스, 2021년 상반기 생산

제네시스가 오는 2021년 첫 전기차 출시를 공식화한 가운데 포문을 열 차량으로 내년 선보일 G80 완전변경(풀체인지)모델(사진)을 낙점한 것으로 파악됐다.

곧바로 CUV(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를 기반으로 한 완전히 새로운 전기차(프로젝트명 JW)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네시스는 현대차의 '2025 전략'의 핵심인 '수익·전동화·플랫폼'을 모두 현실화할 키를 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G80 제네시스 첫 전동화 車…볼륨은 'JW' = 5일 업계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오는 2021년 상반기 중 G80 3세대 모델을 기반으로 한 파생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다. 계획 현실화 시 2015년 현대차로부터 독립한 제네시스가 내놓는 첫 전기차가 될 예정이다.

제네시스는 지난 2017년부터 첫 선보일 전기차로 G80으로 낙점한 것으로 전해졌다. G80이 브랜드 독립 이전 '제네시스'라는 차명을 활용했던 만큼 상징성을 고려한 조처로 풀이된다. 내부에서 연간 생산 대수는 1만대 안으로 잡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아직 전기차 시장이 대중화되지 않은 만큼 대형차이기 때문에 수요가 많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해외시장 역시 미국을 중점적으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네시스는 같은 해 하반기 전기차 전용 모델인 JW도 추가한다. G80이 내연기관차 양산형 차라면, JW는 전기차 전용으로 선보일 차량이다. CUV 형태로, 연간 생산물량은 2만대 이상으로 보고 있다. G80 전기차와 달리 미국을 포함한 유럽 시장 진출도 검토 중이다. 사실상 볼륨(많이 팔리는 차) 차종으로 내부에서 JW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의미다. 2022년에는 소형 CUV 전기차인 프로젝트명 JE 생산도 검토 중이다.

◇제네시스, '고수익·전동화·플랫폼' 세 마리 토끼 잡는다 = 제네시스는 현대차가 중장기 혁신 계획으로 밝힌 '2025 전략'의 핵심 키를 쥔 것으로 평가받는다.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주도하기 위한 3대 전략으로 내연기관 고수익화, 전동차 선도 리더십, 플랫폼 사업기반 구축 등을 설정했다.

제네시스는 현대차그룹 내 대중을 주 타깃으로 하는 현대·기아차와 달리 고급차 브랜드로 출범했다. 대중차만으로는 세계 자동차 회사로 입지를 확대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미국 GM(제너럴모터스), 일본 도요타는 각각 캐딜락, 렉서스와 같이 고급차 브랜드를 보유 중이다. 이런 고급 브랜드들은 차량 가격이 대중차보다 높게 책정되기 때문에 신기술 적용에 유리하다. 특히 가격이 높은 만큼 회사의 수익성 개선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현재 자동차 시장은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 넘어가는 과도기를 겪고 있다. 이는 고급차 브랜드 후발주자인 제네시스에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는 평가다. 미국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가 있기는 하지만, 아직 대규모 생산 체제를 구축한 고급 완성차 업체 간 경쟁은 내연기관차에 비해 심화하지 않은 상황이다. 현대차가 새로운 전기차 아키텍처(차량 기본 골격) 개발 체계 도입을 밝힌 만큼 제네시스 역시 추후 이를 적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