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경 “내림굿 받지 않으면 어머니 단명 한다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병경 “내림굿 받지 않으면 어머니 단명 한다고…”
안병경 내림굿(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배우 안병경이 내림굿을 받았던 과거를 고백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데뷔 51년을 맞은 배우 안병경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안병경은 "무속인이 된 지 27년"이라며 "그 당시 점쟁이가 되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림굿을 해주는 무당을 신어머니라고 하는데, 그분이 제가 무속인을 하지 않으면 어머니가 단명한다고 했다"고 내림굿을 받게 된 사연을 밝혔다.

결국 안병경은 내림굿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그는 "나는 아직 배우가 하고 싶어서 목이 마른데 남들이 보면 무속인이다. 주홍 글씨가 새겨졌다. 가까웠던 프로듀서가 내 이름으로 역할을 올리면 '걔 무속인이잖아' 하면서 잘리는 경우가 많았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또 안병경은 "저는 소위 말하는 '접신'이라는 게 형성이 안 됐다. 하지만 주위에서는 제가 유명해진 무속인이 되어버렸다"며 "실제론 접신이 되지 않아 무속인 생활을 안 했다. 무속인이 아니라고 했지만 방송가에서는 이미 그 쪽 사람으로 인식이 돼서 7, 8년 은둔 생활을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