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청와대 압수수색…민주당 “검찰은 정치 말아야” vs 한국당 “압수수색 불가피”(종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검찰, 청와대 압수수색…민주당 “검찰은 정치 말아야” vs 한국당 “압수수색 불가피”(종합)
검찰, 대통령비서실 압수수색(사진=연합뉴스)

검찰이 4일 청와대 압수수색을 감행하자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이 정치를 하려 한다"면서 우려를 표명했다. 특히 민주당은 검찰이 검찰수사를 받다 숨진 전 특검반원 A씨의 유류품을 압수수색한 뒤 연달아 청와대까지 압수수색한 저의에 의구심을 드러냈다. 반대로 자유한국당은 "당연한 압수수색"이라며 청와대가 검찰에 협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검찰에 각을 세웠다. 이 대변인은 "검찰이 압수수색으로 확보하고자 하는 자료들은 지난해 김태우 전 수사관 관련 사건 당시, 이미 청와대가 자료 일체를 제공해 검찰이 확보하고 있는 것들"이라며 "숨진 특감반원의 유류품 압수수색에 연이은 청와대 압수수색이 혹 개혁에 맞선 검찰의 정치행위가 아닌지 묻고 있는 국민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검찰이 A씨의 유류품을 압수수색한 것도 걸고 넘어갔다. 이 대변인은 "통상 사망자의 유류품 분석은 경찰의 업무이나 검찰은 이례적으로 경찰을 압수수색해 고인의 유류품을 확보해갔다. 경찰은 이를 두고 '탈취'라며 반발할 정도"라며 "검찰의 이례적인 압수수색은 결국 관련 수사의 필요성보다 검찰이 나서 시급하게 덮어야 할 무언가가 있는 것이 아닌가하는 의혹을 사고 있다. 무엇이 두려워 고인의 유서와 휴대전화를 독점하고 있는가"라고 문제 삼았다. 이 대변인은 "검찰의 압수수색 후 기다렸다는 듯 터져 나온 '사정당국 관계자'발 보도들은 의심을 더하게 한다. 검찰의 압수수색에 억지로 정당성을 부여하고자 하는 인상을 준다"면서 "검찰은 스스로 수사대상이 된 마당에, 수사 주도권을 가지는 것은 모순이다. 뜬금없는 강제수사와 허위사실까지 동원한 검찰 발 언론 플레이로 경찰수사마저 방해하는 모양새는 누가 보아도 월권"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개혁 요구 앞에 서 있는 검찰이, 개혁의 이유를 또다시 하나 더 보탤 것인가, 아니면 지금이라도 반성하고 변화된 모습을 보일 것인가. 수많은 눈이 검찰을 바라보고 있다"며 "검찰은 당장 정치를 그만두라"고 했다.

한국당은 오히려 청와대가 진실을 은폐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현재 유재수 감찰 관련 자료를 청와대가 모두 폐기한 정황이 있어 압수수색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청와대는 감찰농단 사태를 덮으려는 일체의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가 검찰의 압수수색을 지연시켜 번 시간 동안 자료 복원마저 못하게 하는 비열한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청와대는 검찰의 압수수색에 성실히 응해 수사에 필요한 자료를 하나도 남김없이 제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같은 당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 출범 후 청와대 압수수색은 2017년 12월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폭로한 민간인 사찰 의혹에 이어 벌써 두 번째"라며 "연달아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는 신세가 된 청와대는 민주당과 함께 검찰을 노골적으로 압박해 수사를 막으려 할 것이 아니라 청와대의 부정과 비리를 발본색원해 국정운영을 정상화하겠다는 각오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해야 한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