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검찰 특감반 수사, 검경합동수사 안하면 특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이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에 "검경합동수사를 하지 않으면 특검을 하겠다"고 압박했다.

법무부에 검찰을 특별감찰하라고 요구한데 이어 연일 검찰에 압력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검찰에서 이뤄지고 있는 여러 가지 수사상황을 보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선택적 수사라고 밖에 할 수가 없다"면서 "경찰서에 증거물로 보관된 특감반원의 유서와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이라는 이름으로 가져갔다"고 지적했다. 검찰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한다는 명분으로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숨진 검찰 수사관 A씨의 휴대전화를 가져간 게 부당하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읽힌다.

이 대표는 "이번 사건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검경 수사권 조정을 통한 검찰개혁이 반드시 필요한지 잘 보여준다"며 "휴대전화 안에 무슨 내용이 있는지 검찰이 두렵지 않다면 왜 무리한 일을 벌이면서 증거를 독점하겠느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검찰은 결백하다면 지금이라도 검경합동수사로 모든 증거와 수사과정을 상호투명하게 공유하고 검경이 함께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검찰이 합동수사를 거부한다면) 특검을 해서라도 이 사건을 낱낱이 벗겨내겠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또 검찰의 편향적인 패스트트랙 수사도 문제 삼았다. 자유한국당 의원들 중 나경원 원내대표를 제외하고는 거의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검찰이 국민이 아닌 조직에만 충성을 하기 위해 정치적 행동을 넘어 정치에 개입하고 있다는 의혹이 든다"며 "이런 의혹을 불식하려면 (검찰개혁 관련) 법 통과 이전에 기소와 수사에 반드시 착수해야 한다"고 재촉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오늘부터 검찰에 대해 아주 준엄하게 경고하고 직무유기를 하면 절대고 가만두지 않겠다"고 엄책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해찬 “검찰 특감반 수사, 검경합동수사 안하면 특검”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운데)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