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선 강석호 한국당 의원, 차기 원내대표 출사표 "지금 필요한 것은 협상력과 정치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차기 원내대표에 출사표를 던졌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가 오는 10일 끝나는 만큼 임기 연장보다 원내대표 교체로 분위기를 띄우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하나 된 힘으로 정치의 품격을 높이고, 보수의 가치를 바로 세워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도록 하겠다"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강 의원은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을 지역구로 둔 3선 의원이다. 계파로는 비박계로 분류된다.

강 의원은 "원내대표 임기 종료가 불과 1주일 앞으로 다가온 지금 이 순간에도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와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눈앞에 두고, 한국당은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다"면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로 인해 여당은 협상의 당사자인 한국당을 배제하고라도 게임의 룰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 또한, 검찰은 연일 국회사무처를 압수수색하며, 패스트트랙 충돌 기소를 감행할 태세마저 보이고 있다"고 현 국회 정국에 우려를 나타냈다.

강 의원은 직설적으로 "지금 한국당에 필요한 것은 협상력과 정치력"이라며 "반대와 투쟁이 야당의 특권일 수는 있지만, 야당의 진정한 무기는 기술적이고 전략적인 협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이어 "협상을 통해 유리한 고지에 올라서도 모자란 판에 협상의 주도권은 고사하고, 스스로 아무것도 손에 얻지 못하는 결과를 만들어 내서는 안 된다"면서 "무너진 원내 협상력을 복원하고, 국민들께 인정받는 수권 야당으로 한국당을 다시 세우는데 강석호가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우회적으로 나 원내대표의 협상력을 비판하는 것으로 읽힌다.

강 의원은 자신의 강점으로 기업을 운영하면서 쌓은 노사협상 경험, 기초의원·광역의원·국회의원을 거치며 쌓은 정치적 경험 등을 꼽았다. 강 의원은 "정부·여당과 실질적인 협상(give and take)을 하는 당사자라는 점에서 현실적이고, 중도적인 '실속형 협상가'로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보수통합과 관련해서는 정책연대에 무게를 뒀다. 강 의원은 "낸년 총선에서 여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보수통합"이라며 "원내 보수정당 간 정책 협의체를 구성해 보수통합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한국당 당헌·당규상 국회의원 잔여 임기가 6개월 이내일 때는 의원총회 결정에 따라 현 원내대표를 재신임해 임기를 연장하거나 원내대표 경선을 치를 수 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3선 강석호 한국당 의원, 차기 원내대표 출사표 "지금 필요한 것은 협상력과 정치력"
강석호 한국당 의원이 3일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마친 뒤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