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나생명,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라이나생명이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이 특약은 기본적인 암 진단비에 고가의 표적항암제 처방을 집중 보장해 표적항암약물치료를 받을 시 더 낮은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표적항암치료를 받는 암환자가 암진단비 5000만원과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5000만원, 의무부가특약으로 설계하면 암진단비만 1억원을 보장하는 상품에 가입했을 때 보다 40세 남성기준 대략 28~35% 보험료가 절감된다. 특약이 아닌 주계약 5000만원 상품도 개발 중이다.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은 이미 신규 위험률 개발은 물론 '진단'이 아닌 '치료'에 집중해 지난달 13일 6개월 간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최창환 라이나생명 부장은 "암환자의 80%가 비급여 항암치료에 부담을 느낀다는 점에 착안해 민간보험사의 역할을 고민하며 상품을 개발했다"며 "신 의료기술의 발달로 암치료 방법의 비중이 표적항암치료로 옮겨가고 신약개발 증가가 예상돼 해당 상품의 필요성이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라이나생명,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 출시
라이나생명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