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불차’ 오명 벗었다…“화재차, EGR 결함과 무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BMW 차량에서 최근 잇달아 발생한 화재사고가 작년 수십 건의 화재를 촉발했던 EGR(배기가스 재순환장치) 결함과 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BMW코리아가 화재 사고에 대처해왔던 방식에 대한 신뢰도 제고는 물론, '불차'라는 오명도 벗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3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 10월 27일부터 11월 3일까지 수도권 일대에서 발생한 6대의 BMW 차량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해 정밀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국토부에 따르면 화재 발생 차량 6대 모두 다른 차량으로, 화재 원인 역시 달랐다. 1대는 328i 휘발유차, 5대(5GT, 640d, 525d, 320d, X6)는 경유차였다. 관리부실, 원인불명(소유자 조사 거부), 연료 누유, DPF(미세먼지 저감장치) 파열 등이었다.

국토부는 이번 화재 발생 차량들이 작년 520d 등에서 집중 발생한 EGR 결함과는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들 차량 중 EGR 리콜(결함시정) 대상인 차종은 640d, 525d, 320d 등 3대였고, 전체 화재 발생 차량 중 3대는 리콜과 관계없는 차종이었다.

다만 국토부는 320d, 525d, X6 등 3종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320d의 경우 배기관 부근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며, 원인은 연료공급호스 체결 불량에 따른 연료 누유로 판단된다. 525d와 X6 역시 배기관 부근에서 불이 났으며, DPF 파열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윤진환 국토부 자동차정책과 과장은 "화재 원인은 철저한 조사로 규명할 계획"이라며 "자동차 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주기적인 점검과 정비, 검사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BMW ‘불차’ 오명 벗었다…“화재차, EGR 결함과 무관”
고속도로에서 화재가 발생한 BMW530 차량.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