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호, 2170억 규모 인천 초대형 복합물류센터 수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삼호는 2170억원 규모의 인천 남항 항동 배후단지 복합물류센터 건설 사업을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삼호는 전날 인천 본사 사옥에서 발주처인 신유로지스와 항동 물류센터 개발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달 착공해 2021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삼호는 이번 물류센터 건설 사업을 통해 인천 남항을 수도권 물류의 중심으로 탈바꿈시킨다. 또 인천 중구에 물류 경제 활력을 불어넣어 도심재생사업의 성공모델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항동 물류센터는 지하 1층∼지상 9층, 전체 연면적 24만3194㎡ 규모다. 저온 창고설비와 방열시스템 및 최신 성능의 소방설비가 설치된다.

모든 층에서 물류 상하차가 가능한 접안시설도 마련된다.

물류센터가 들어설 인천 중구 항동7가는 축항대로 165번길과 접한다. 물류센터 반경 1㎞에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와 제2경인고속도 IC가 있어 공항 및 항만 접근성이 우수하다.

조남창 삼호 대표는 "최고의 품질로 건설해 인천시의 물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삼호, 2170억 규모 인천 초대형 복합물류센터 수주
삼호가 2170억원 규모의 인천 남항 항동 배후단지 복합물류센터 건설사업을 수주했다. 인천 남항 항동 배후단지 복합물류센터 조감도.<삼호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