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백원우 감찰팀 수사관, 김기현 사건과 전혀 관계 없다"… 靑, 2차례 브리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청와대가 2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의 별도 감찰팀에서 활동하던 검찰 수사관이 숨진 채 발견 것과 관련해 "고인이 된 동부지검 수사관이 울산에 내려간 것은 김기현 전 울산 시장 사건과는 전혀 관계가 없음을 말씀 드린다"고 했다. 이날에만 2번째 브리핑으로, 특히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 훼손되지 않도록 사실에 근거해 보도해주시길 당부한다"며 일부 언론보도까지 강도높게 비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발송한 문자메시지를 통해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청취 때문임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앞서 이날 오전에도 "특수관계인 담당 두 분은 대통령비서실 직제령 등 법과 원칙에 따라서 업무를 수행했다"며 청와대가 김 전 시장의 비위 관련 첩보를 수집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고인과 울산에 동행한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고 대변인에게 전한 이야기를 보면, 고인은 울산지검 조사 전날인 지난달 21일 자신이 아닌 다른 민정비서관실 관계자에게 전화를 걸어 "울산지검에서 오라고 한다. 갈 수 밖에 없을 것 같다"며 "우리는 울산 고래고기 때문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이후 고인은 1시간 뒤에는 함께 울산으로 향했던 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 "솔직히 우리가 울산에 간 게 언제인지 알고 싶어 전화했다"고 했다.

고인은 24일에도 같은 행정관에게 전화 걸어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내가 감당해야할 것 같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이 행정관은 "김 전 시장 사건에 대해 당시 전혀 몰랐고, 관심도 없던 사안"이라고 잘라 말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특히 고 대변인은 "일부 언론에서 고인을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수사관', '청와대 하명수사의혹 특감반원'이라고 지칭하며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며 "무엇을 근거로 고인을 이렇게 부르는지 묻겠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는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 없다. 고인이 해당 문건과 관계되어 있는지도 확인된 바 없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인을 그렇게 지칭하는 것은 그 자체로 허위이자 왜곡"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하지만 청와대의 이같은 주장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쉽게 사그러들지 않을 전망이다. 오히려 진실공방으로 흐를 여지도 적지 않다. 김 전 시장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그분들은 울산에 내려가서 경찰만 만나고, 검찰은 만나지 않았다. 검경 갈등을 조정한다면 검찰도 만나고 경찰도 만나야지, 왜 경찰만 만나고 가느냐"며 "(제가 듣기로는)거기다 만났다는 경찰은 고래고기 사건을 담당하는 부서(광역수사대)가 아닌 김기현의 뒷조사를 마당하는 지능수사대를 만났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는 청와대가 '울산에 동행항 행정관이 울산 경찰청을 방문했고,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서 각 기관의 의견을 청취하기로 했다'고 말한것과 거리가 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