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분노 "백원우, 죽을 때까지 숨진 직원 기억하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태우 분노 "백원우, 죽을 때까지 숨진 직원 기억하라"
(사진=유튜브 '김태우TV' 캡처)

'청와대 하명 의혹'에 연루됐다고 지목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이 1일 숨진채 발견됐다. 이에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은 "죽을 때까지 이 직원을 기억하라"며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을 비난했다.

2일 김태우 전 수사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태우TV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영상에서 "백원우 니들 죄 받는다. 사람이라면 이거 영원히 잊으면 안된다"고 했다. 이어 "이 직원이 얼마나 열심히 일을 했냐. 입술이 터지고 잠도 몇시간 못자더라도 어떻게든 정보 한건이라고 구해서 보고하려고 노력했다. 사람을 도구로 쓰지말라"고 지적했다.

또 김 전 수사관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고인이 된 검찰 수사관은 저와 친했다"며 "친한 형동생 사이였고 이번 정부 특감반에서 근무할 때 바로 옆 사무실에서 근무했다. 나이가 저보다 몇살 많아서 형이라고 불렀다"고 회상했다.

김태우 분노 "백원우, 죽을 때까지 숨진 직원 기억하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수사관 A씨가 1일 오후 숨진채 발견된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 (사진=연합뉴스)

한편 경찰 등에 따르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 출신인 서울동부지검 소속 수사관 A씨가 1일 오후 서울 서초동의 한 건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A씨가 자필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메모가 함께 발견됐다.

경찰은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은 없다면서도 사인을 명확히 규명하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