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 트위지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 참가… 상담 진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르노 트위지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 참가… 상담 진행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오는 3일 부산에서 열리는 '2019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에 르노 트위지(사진)를 전시하고 구매 상담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미래 이동수단으로 급부상하는 초소형 전기차의 보급 촉진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이모빌리티산업협회,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주관한다. 지난 11월 27일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 부산, 제주 등 4개 지역에서 순회 개최 중이다.

부산에서는 3일 이마트 문현점에서 열린다. 르노 트위지를 포함해 국내에서 판매되는 6종의 초소형 전기차가 전시된다. 르노삼성은 이번 행사를 방문할 예정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부산지사, 부산시사회복지사협회,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부산울산경남지회, 한국전기이륜차 배달라이더협회 등에 작은 차체와 주차의 편의성 등을 앞세운 트위지를 미래형 근거리 이동수단으로 적극 알릴 예정이다.

아울러 트위지가 부산에서 생산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는 모델임을 소개하고 '메이드 인 부산' 캠페인에 대한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트위지는 올해 10월부터 내수 판매 물량과 수출 물량 모두 르노삼성 부산공장에서 지역기업 동신모텍이 생산하고 있어 보급 확산이 부산 지역경제 발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황은영 르노삼성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자동차에 대한 환경규제가 강화하며 친환경차에 대한 필요성과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며 "트위지는 환경오염은 물론 도심의 교통난까지 해소할 수 있는 미래 자동차 산업을 혁신할 이동수단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