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클라우드서 `인간·AI 협업` 플랫폼 제공"

티맥스 '협업지능' 솔루션 제시
5세대 컴퓨팅 플랫폼 키워드로
미래형 미들웨어·DB 등 서비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차세대 클라우드서 `인간·AI 협업` 플랫폼 제공"
윤형봉 티맥스소프트 글로벌 CTO가 지난달 29일 '티맥스데이 2019' 기자간담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티맥스 제공

"기존 클라우드의 한계를 뛰어넘은 '하이퍼 클라우드' 상에서 인간과 AI(인공지능)의 협업을 도와 기업 생산성과 경쟁력 향상을 이끌겠다."

국내 대표 시스템SW 기업 티맥스가 '협업지능'을 핵심으로 하는 '5세대 컴퓨팅 플랫폼'을 키워드로 내놓고 기업과 사람의 사업·생활방식을 바꾸는 작업을 시작했다. AI, 빅데이터, 블록체인, 클라우드, 협업을 중심으로 솔루션과 기술을 연결해 지능화 시대에 맞는 플랫폼을 제시하겠다는 전략이다.

티맥스소프트, 티맥스데이터, 티맥스오에스 등 티맥스 3사는 2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연례 컨퍼런스인 '티맥스데이 2019'를 열고 사업 전략과 기술 로드맵을 발표했다.

인간과 인간, 인간과 AI의 협업을 통해 더 나은 지성을 창출하는 협업지능을 통해 개인·기업간 협력을 넘어 AI와의 융합과 인간증강을 실현하겠다는 비전이다. 이를 통해 인간과 AI의 단점을 보완하고 강점을 극대화해 의사결정 정확도와 성과를 높이겠다는 것이다.

한상욱 티맥스오에스 대표는 "인간이 기술에 종속되거나 기술이 수익 창출을 위한 단순 도구로만 쓰이면 진정한 의미의 협업지능을 창출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AI·빅데이터·블록체인·클라우드·협업을 의미하는 AB²C² 기술을 통해 인간과 기술의 공존을 이루고, 비즈니스 생산성 향상과 혁신적인 생활양식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티맥스는 이를 위해 △AI 엔진, 데이터 플랫폼, 3D 모델링 등이 융합돼 개발과 소통을 가능케 하는 'AI 기반 융합 플랫폼' △클라우드 상에서 쉽게 개발·운영·사용하는 '하이퍼 서비스' △각 티어 간 종속성을 제거해 진정한 MSA(마이크로서비스아키텍처)를 실현한 '5세대 컴퓨팅 플랫폼'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비전문가가 이해하기 힘들고 복잡한 데다 단편적으로 분산된 AI 서비스의 문제를 개선, AI 기술을 플랫폼화·서비스화해 직관적으로 쓰도록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데이터 분석, 예측, 시각, 음성, 자연어 처리 지능이 모두 적용된 토털 AI 엔진인 '하이퍼브레인'이 근간을 이룬다. 하이퍼브레인은 다양한 플랫폼에 탑재돼 AI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하이퍼브레인이 적용된 토털 데이터 플랫폼인 '하이퍼데이터'를 선보였다. 데이터 수집· 처리·가공뿐 아니라 사용패턴 분석을 통해 필요한 데이터를 예측하고 분석 시나리오를 추천해준다. 이를 통해 데이터 분석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줄여주고, 비전문가도 쉽게 데이터 업무를 할 수 있게 된다.개인화 AI 기술을 통해 개인에 대한 모든 지식을 축적하고 학습해 디지털화해 주는 '하이-미'와, 이를 토대로 실시간 비서 역할을 하는 AI 비서 '하이-T'도 발표했다. 사용자 관련 데이터를 모두 학습해 '또 다른 나'가 돼 비즈니스와 생활을 돕는 개념이다. 하이-T는 3D 모델링과 오피스 기술을 통해 실감 나는 비주얼과 동적인 콘텐츠로 사람과 소통한다.

협업지능 실현에 필요한 협업 애플리케이션도 선보였다. 빅데이터 플랫폼과 AI 기술을 통해 인간과 인간, 앱과 인간, 앱과 AI간 정보공유와 협업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협업지능과 협업 애플리케이션을 기반으로 업무와 생활을 하도록 돕는 클라우드 기반 '하이퍼서비스'로, AI 교사를 통한 맞춤교육 서비스 '하이퍼스터디', 클라우드오피스를 탑재한 스마트 워크·라이프 앱서비스 '클라우드스페이스' 등을 제공한다.

이중 최근 베타 서비스를 오픈한 클라우드스페이스는 화상회의, 메일, 드라이브 등 다양한 협업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를 통합시킨 플랫폼이다. 회사는 기업용 클라우드스페이스를 통해 암호화, 로그인, 모니터링 등 원하는 서비스를 자유롭게 조합해 원하는 앱을 개발할 수 있는 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 티맥스의 모든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컴퓨팅 플랫폼도 미래형으로 바꾼다. 앱에서 하나의 DB만 접속 가능하고 크기가 비대한 기존 방식과 달리, 비즈니스로직만 앱에 담고 모든 종류의 데이터를 통합 지원하는 클라우드 DB를 구현한 5세대 컴퓨팅 플랫폼을 선보인다. 모든 종류의 미들웨어를 통합하고 앱 가상화를 실현한 미들웨어 플랫폼 '하이퍼파스'와, 클라우드 DBMS '티베로8'이 핵심이다.

윤형봉 티맥스소프트 글로벌 CTO(최고기술책임자)는 "미래에는 AI와의 협업 없이는 기업이 성장하기 힘들 것"이라면서 "AI 기술을 직관적으로 제공해 기업의 새로운 가치 구현과 경쟁력 강화를 돕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