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가 앓고 있다고 고백한 미주신경성 실신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아가 앓고 있다고 고백한 미주신경성 실신은?
현아가 고백한 미주신경성 실신은 어떤 병?(사진=현아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현아가 앓고 있다고 고백한 '미주신경성 실신'이라는 병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현아는 2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울증, 공황장애 뿐만 아니라 최근 미주신경성 실신 진단을 받게 됐다고 고백했다.

미주신경성 실신은 신경심장성 실신이라고도 불리는데 극심한 신체적 또는 정신적 긴장으로 인해 혈관이 확장되면 심장 박동이 느려져 혈압이 낮아지는 현상이다. 혈압이 급격히 낮아지면 뇌로 가는 혈류량이 감소하는데 이 때문에 일시적으로 의식을 잃게 된다. 일반적인 실신은 대다분 미주신경성 실신이다.

현아는 "무대에 서고 싶은데 내가 이렇게 자주 푹하고 쓰러진다면 내가 아프단 걸 알면 누가 날 찾아주려나 제일 먼저 걱정이 앞서서 누구에게도 알리고 싶지 않았다. 근데 비밀이란 게 오랫동안 지켜지면 좋으련만 푹푹 쓰러질 때마다 혼자 속 졸이며 미안하고 또 미안한 마음이 들더라"며 고백의 이유를 말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